검색보기
댓글보기
美 국무부 “한국, 지소미아 갱신 결정 환영... 한미일 3자 안보협력 계속 추구”
미국 워싱턴의 미 국무부 건물. (자료 사진)
미국 워싱턴의 미 국무부 건물. (자료 사진)ⓒ미 국무부 공개 사진

미국 국무부가 우리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연기 결정에 관해 “갱신 결정을 환영한다”면서 한미일 3자 안보협력을 강조했다. 한국 정부는 ‘조건부 종료 연기’라고 밝혔지만, 미국 정부는 ‘갱신(renew)’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지소미아 연장에 못을 박은 셈이다.

미 국무부는 또 “국방과 안보 이슈는 한일관계의 다른 영역으로부터 분리돼 있어야 한다”고 일본 측 입장을 두둔하면서, 한일 갈등이 미국의 안보 이익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간접 경고했다.

미 국무부는 22일(현지 시간)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연기’에 대한 기자의 논평 요청에 “미국은 지소미아를 갱신(renew)한다는 한국의 결정을 환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 국무부는 이어 “이번 결정은 같은 생각을 가진(like-minded) 동맹이 양자 간 분쟁을 헤쳐나갈 수 있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보낸다”면서 “우리는 한국과 일본이 역사적인 이슈들에 항구적인 해결책을 보장하기 위한 성실한 논의를 이어갈 것을 권고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국방과 안보 이슈는 한일관계의 다른 영역으로부터 분리돼 있어야 한다고 강력히 믿는다”면서 향후 한일 갈등이 미국의 국방이나 안보 이슈로 확대되지 않아야 한다고 간접 경고했다.

이어 “우리가 공유하는 지역적·국제적 도전을 고려할 때, 3자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결정들은 시의적절하고 중요하다”면서 “우리(미국)는 공동의 이익에 대한 인식 아래에서 한국, 일본과 함께 양자 및 3자 안보협력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그러면서 “우리는 이러한 핵심 동맹 강화를 위해 일본 나고야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외교장관 회의에서 한일 대표단과의 만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