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찰, 구하라 유서 추정 자필 메모 확인..“신변 비관 내용”
자료사진.
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가수 겸 배우 구하라(28) 씨의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인 경찰이, 유서로 추정되는 짧은 자필 메모를 발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정례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주 짧은 것"이고, "(구 씨 자택) 거실 탁자 위에서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이 청장은 "24일 18시 경에 가사도우미가 (구 씨가) 사망한 채로 있는 것을 발견했다"라며 "현장 감식, 유족 진술 등을 보건데, 현재까지는 범죄 혐의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가사도우미 분이 (구 씨에게) 연락을 했는데, 연락이 안 되서 집을 방문했다고 한다. 이 분은 오랫동안 친숙한 관계를 유지해 온 분"이라고 설명했다.

사망 시간과 관련해, 이 청장은 "CCTV영상 분석 결과, 24일 00시 35분 구 씨가 귀가하는 모습이 확인됐다. 그 이후에 다녀간 사람은 없다"라며 "그 이후에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고인의 부검과 관련해 "현재 정해진 바 없다"라며, "일반적으로 유족의 의견과 저희들의 현장 감식 결과를 토대로 검찰과 협의를 해서 정한다"고 설명했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