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경 ‘사재기 의혹’ 실명 지목된 가수들 일제히 “사실 무근・법적 대응”
가수 송하예(왼쪽 위부터), 바이브, 장덕철.
가수 송하예(왼쪽 위부터), 바이브, 장덕철.ⓒ더하기미디어, 메이저나인, 리메즈엔터테인먼트

가수 바이브에 이어 송하예・임재현・전상근・황인욱・장덕철 등 박경의 ‘음원 사재기’ 의혹에 지목된 가수들이 모두 강경대응에 나섰다.

25일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해당 가수에게 회사를 통해 사과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음에도 전혀 진심어린 사과를 받지 못했고, 이에 기정사실화 돼버린 논란을 바로 잡기 위해 앞으로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대응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날 임재현 소속사 디원미디어 역시 “사재기에 의한 차트조작은 명백한 범죄행위이며, 당사와 아티스트는 그런 범죄행위를 저지른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한다”라며 “박경씨가 그런 범법자를 지칭하며 저희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공개적으로 한 것에 책임을 묻고 법률검토를 통해 강경대응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송하예, 전상근, 황인욱, 장덕철 등 지목된 가수의 소속사는 일제히 공식 입장을 내고 뜻을 함께 했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박경이 제기한 음원 사재기 의혹은 사실이 아니며,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 없이 소속 아티스트를 공개적으로 지칭하며 명예를 훼손한 박경의 행위에 법적 대응 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소속사들은 박경의 발언에서 파생된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 및 악의적 비방에도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지난 24일 오전 박경은 개인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써 논란이 됐다.

박경 소속사는 이날 오후 공식 사과문을 통해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