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원전 폐지’ 촉구한 교황 “미래 세대에 큰 책임 깨달아야”
일본을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25일 도쿄(東京)에서 동일본 대지진 피해자 가모시타 마쓰키(鴨下全生) 군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2019.11.25
일본을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25일 도쿄(東京)에서 동일본 대지진 피해자 가모시타 마쓰키(鴨下全生) 군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2019.11.25ⓒAP/뉴시스

일본을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일본 대지진 당시 일어난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 사고를 언급하며 '원전 폐지'를 촉구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5일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에서 동일본 대지진 피해자 300여명을 만났다고 NHK, 지지(時事)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교황은 희생자와 유족들을 위해 기도한 뒤 연설에서 "과학적, 의학적 우려에 더해 사회구조 회복이라는 엄청난 과제가 있다"며 "지역사회 유대가 다시 구축되고 안전하고 안정된 생활이 가능해야 후쿠시마 사고가 완전히 해결된다"고 말했다.

특히 교황은 "우리들은 미래 세대에 큰 책임이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우리는 지구와 환경의 일부이다. 장래의 에너지원에 관한 용기 있는 중대 결단을 해야 한다"며 "일본의 주교들은 원전 폐지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한 후쿠시마현 이와키시 출신 고등학교 2학년 학생 가모시타 마쓰키(鴨下全生) 군은 방사능에 오염된 땅이 원래대로 회복되려면 오랜 세월이 필요하다며 "어른들은 오염도, 피폭도, 앞으로 일어날 가능성이 있는 피해를 숨김없이 전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가모시타 군은 "우리의 미래에 피폭 위협을 없애기 위해 전 세계의 사람들이 움직일 수 있도록, 부디 함께 기도해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재민인 가모시타 군은 지난 3월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서 교황을 만나 자신의 고향인 후쿠시마를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다. 교황은 가모시타 군의 손을 잡으며 "가겠다"고 화답했다.

이번 방일에서 교황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한 재해지 방문을 원했지만 성사되지는 못했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나루히토(德仁)을 만나 환담을 나눴다. 환경 문제가 화제에 오르자 교황은 "중요한 것은 사람들이 환경 문제에 강한 문제의식을 갖는 것"이라며 "젊은 사람들도, 정치인들도 함께 행동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일본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25일 도쿄(東京) 왕궁에서 나루히토(德仁) 일왕을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2019.11.25
일본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25일 도쿄(東京) 왕궁에서 나루히토(德仁) 일왕을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2019.11.25ⓒAP/뉴시스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