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랜스젠더의 삶을 통해 세상이 강요하는 성적 정체성에 던진 의문, 연극 ‘후회하는 자들’
연극 ‘후회하는 자들’ 홍보사진
연극 ‘후회하는 자들’ 홍보사진ⓒ극단 산수유

트랜스젠더라는 특정 인물들을 통해 정체성에 대한 담론을 다룬 연극 ‘후회하는 자들’(작 마르쿠스 린딘, 연출 류주연, 제작 극단 산수유)이 무대에 오른다. 극단 산수유와 두산아트센터가 공동기획한 이번 작품은 12월 7일(토)부터 25일(수)까지 두산아트센터 Space111에서 공연된다.

극 중 주인공들은 생물학적 남성으로 태어났다. 미카엘은 1994년 50살의 늦은 나이에 성전환 수술을 거쳤고, 올란도는 1967년에 스웨덴 최초로 성전환 수술을 한 후 여성의 삶을 살다가 다시 재수술해 현재 남성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2008년, 이제 60대가 된 이들은 서로 동일하게 가지고 있는 ‘후회’, ‘성 정체성’, ‘성적 재규정’과 관련된 주제를 마주하며 느낀 생각들을 솔직하게 드러낸다.

여성의 삶과 남성의 삶을 동시에 경험한 이들은 성전환 수술 후의 삶이 자신이 이전에 꿈꿔왔던 삶과 거리가 멀었다고 회상한다. 성 정체성에 대한 두 사람의 태도는 상이하다. 그러나 자신의 삶을 개척하려 고군분투한 주인공들이 각자의 시간을 돌아볼 때 ‘무엇이 아닌’ 있는 그대로의 자신으로 받아들여지는 삶 그 자체를 갈망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곧 성소수자로서의 정체성, 노동의 문제, 가족의 붕괴 등 성소수자를 대하는 사회의 면면과 그 속에 놓인 개인의 치열한 고민에 맞닿아 있다.

연극 ‘후회하는 자들’
연극 ‘후회하는 자들’ⓒ극단 산수유

작품은 서사를 단순히 트랜스젠더 이야기로 국한시키는 것이 아니라 개인의 정체성 문제로 확장시킨다. 연극 속 두 인물을 응시하며 우리는 삶을 살아가는 내내 끈질기게 작동하는 정체성, 문화적 억압, 개인의 행복, 후회와 선택의 문제에 관해 다양한 관점으로 접근하게 된다. 사회가 요구하는 규범과 한계, 정상과 비정상을 가로질러 세상의 일반적인 통념에 반문한다.

연출을 맡은 류주연은 이번 작품에서 디테일한 분석력으로 기존 연극과 영화를 재구성해 작품의 깊이와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그간 ‘12인의 성난 사람들’(2016), ‘기묘여행’(2010), ‘경남 창녕군 길곡면’(2007) 등 초기부터 지금까지 인간과 사회 문제를 다룬 번역극에 천착해왔다. 특히 동시대 다양한 인간군상을 다룬 전작 ‘12인의 성난 사람들’>은 월간 한국연극 선정 2016 공연베스트7, 제4회 이데일리문화대상 연극부문 최우수상, 공연과 이론 작품상을 받으며 작품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인정받은 바 있다.

‘후회하는 자들’은 스웨덴의 젊은 극작가이자 영화감독인 마르쿠스 린딘(Marcus Lindeen)의 데뷔작이다. 2006년 작가가 직접 연출한 초연 이후 수많은 관객들의 공감을 받으며 작품성을 인정받았으며, 다양한 언어로 번역되어 노르웨이, 독일, 프랑스, 칠레, 멕시코, 아르헨티나 등에서 현재까지도 공연되고 있다. 또한 실존 인물이 등장하는 동명의 다큐멘터리로도 제작되어 2010년 유럽 다큐멘터리 부문의 프리 유로파(Prix Europa)상, 2011년 스웨덴 아카데미상인 굴드바게(Guldbagge Awards)에서 최우수 다큐멘터리상을 포함해 다수의 영화제에서 수상한 바 있다. 국내에서는 2013년 제7회 여성인권영화제에서 ‘돌아보는 사람들’이라는 제목으로 소개되었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