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출신 검찰 수사관 숨진 채 발견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행정관)으로 파견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1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검찰 수사관 백모 씨는 이날 오후 4시께 서울 서초동의 지인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해당 장소에서 발견된 쪽지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내용과 최근 심리적 어려움을 겪었음을 짐작할 수 있는 내용의 글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백 씨는 지난해 울산지방경찰청이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주변의 비위 의혹 첩보를 수사한 것을 두고 제기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최근 울산지검에서 한 차례 조사를 받았고, 이날 서울중앙지검에서의 추가 조사를 앞두고 있었다.

서울중앙지검은 “오랫동안 공무원으로 봉직하며 강한 책임감을 바탕으로 성실하게 근무해오신 분으로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유가족분들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강경훈 기자

법조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