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재명 “‘라돈 공포’ 손 놓고 있지 않을 것”..경기도, 300만 가구 실태조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남양주시 다산진건 공공택지지구에서 열린 (970세대) 입주식에 참석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남양주시 다산진건 공공택지지구에서 열린 (970세대) 입주식에 참석했다.ⓒ제공 = 경기도청

이재명 경기지사는 '라돈 건축자재'로 인한 도민들의 불안을 줄이기 위해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경기도가 직접 라돈 측정과 관리를 추진하겠다고 1일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경기도에서 발암물질 '라돈'을 관리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행 '실내공기질 관리법'상 시공자가 실내공기질을 측정토록 하고 있지만 지난해 1월 1일 이전 사업 계획 승인을 취득한 기존 공동주택(287만세대)이나, 현재 공사 중인 공동주택(13만세대) 경우에는 의무적으로 라돈 측정을 해야 하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 지사는 이 같은 행정적 한계에도 불구하고 라돈 의무 측정에서 제외된 가구들도 경기도가 나서서 측정·관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도는 안전한 주거환경을 위해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라돈 측정을 실시하겠다"면서 "현재 공사 중인 아파트는 도에서 운영하는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을 활용해 철저한 관리를 하고, 이미 준공된 아파트는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의 측정 기준에 따라 실태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기존 아파트 6525개 단지(약 287만 세대)를 대상으로 측정할 예정이다. 해당 아파트 단지 입주자대표회의에서 관할 시·군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시공사 측이 제시한 측정값을 둘러싼 분쟁이 있는 경우도 해당된다. 신청 시에는 일정시간 밀폐가능 등 측정 요건을 갖춰야 한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실내공기질공정시험기준'을 적용해 라돈 수치를 측정하고, 그 결과를 입주자대표회의와 시·군에 전달해준다.

현재 짓고 있는 아파트 124개 단지(약 13만 세대)에 대해서는 도의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직접 측정한다.

이 지사는 "실내공기질 측정에 대한 정확도와 신뢰도 확보를 위해 제도 개선도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도민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는데 제도적 한계에 부딪힌다고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다. 모든 행정적 조치를 통해 경기도가 선도적으로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