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사망한 전직 특감반원 휴대전화 확보
없음
ⓒ뉴시스

검찰이 2일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했다. 전날 사망한 전직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 백모 씨의 휴대전화와 메모 등 유류품 확보 차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이날 오후 3시 20분경부터 5시경까지 서울 서초경찰서에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특정인 사망 사건이 발생하자마자 검찰이 사망자의 유류품 등을 확보하려는 목적으로 사건 관할 경찰서 압수수색을 벌이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백 씨는 전날 오후 4시께 서울 서초동의 지인 사무실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백 씨는 지난해 울산지방경찰청이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주변의 비위 의혹 첩보를 수사한 것을 두고 일각에서 제기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최근 울산지검에서 한 차례 조사를 받았고, 이날 서울중앙지검에서의 추가 조사를 앞두고 있었다.

백 씨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가족을 배려해달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김에 따라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백 씨 가족까지 겨냥해 압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 관계자는 “고인의 사망 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이 없도록 밝히는 한편 이와 관련한 의혹 전반을 신속하고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강경훈 기자

법조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