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숨진 청와대 특감반원, 윤석열에 “가족 배려해달라” 유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행정관)으로 파견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가족을 배려해달라’라는 취지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드러났다.

2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전날 사망한 백 모 수사관은 9장 분량의 유서 가운데 윤 총장에게 ‘죄송하다, 가족들을 배려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는 내용을 포함했다.

이에 일각에선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건 관계자인 A 수사관을 무리한 별건 수사로 압박해 극단적 선택을 하게 만들었다는 추측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검찰은 별건 수사로 A 수사관을 압박한 사실이 전혀 없고, 적법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라며 “근거 없는 주장과 추측성 보도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 없도록 협조해달라”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동부지검 소속인 백 수사관은 1일 오후 3시경 서울 서초동 한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사망 당일 오후 6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 직권남용 등 고발사건의 참고인으로 조사받을 예정이었다.

현재 검찰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황 청장이 청와대로부터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측근의 비리 첩보를 넘겨받아 수사해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앞서 백 수사관은 이와 관련해 최근 울산지검에서 한 차례 조사를 받기도 했다.

강석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