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원룸서 숨진 80대 할머니 타살 정황...손에 ‘방어흔’
경찰마크<br
경찰마크ⓒ뉴시스

대구 한 원룸에서 80대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일 대구 달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0분쯤 송현동 소재 모 원룸에서 A 씨(80)가 숨져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 손에서 혈흔과 함께 흉기를 막으려 할 때 생기는 ‘방어흔’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신체 다른 곳에는 흉기에 찔린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 감식과 부검 등으로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또 용의자를 특정하기 위해 원룸 안팎 CCTV 등을 분석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정황이 있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