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가수 에이톤이 제압한 성폭행 미수 혐의 외국인 구속...“도주 우려”
가수 에이톤
가수 에이톤ⓒ에이톤 인스타그램

서울 마포구 주택가에서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가수 에이톤(본명 임지현)에 붙잡힌 외국인이 성폭행 미수범으로 구속됐다.

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강간 미수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 씨를 구속했다.

A 씨의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담당한 서울서부지법 허명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에이톤은 지난달 30일 오전 9시쯤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A 씨를 붙잡아 경찰에 인계했다.

경찰과 에이톤의 설명에 따르면 에이톤은 당시 한 여성의 비명을 듣고 밖으로 뛰어나와 성폭행을 시도하는 A 씨를 발견했다. 에이톤은 골목에서 A 씨를 업어치기로 제압한 뒤 다른 시민과 함께 경찰이 올 때까지 붙잡고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자신을 제지하던 시민을 폭행하기도 했다”며 “성폭행 미수와 폭행 등 여러 혐의에 대해 종합적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근처 학원에서 근무하는 영어 강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수정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