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윤석열, 사망한 전직 특감반원 빈소 찾아 조문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2019.12.02.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2019.12.02.ⓒ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일 사망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검찰 수사관)의 빈소를 찾았다.

윤 총장은 2일 오후 6시 30분경 대검 간부들과 함께 백 모 수사관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성모병원에 도착했다. 곧바로 빈소로 향한 윤 총장은 오후 9시경 조문을 마쳤다.

그는 ‘유서에 미안하다는 내용이 있다’, ‘검찰의 압박 수사가 있었다고 보나’, ‘심정이 어떤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빈소를 빠져나갔다.

윤 총장은 옛 대검 중앙수사부 시절 백 수사관과 인연을 맺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백 수사관은 1일 오후 3시경 서울 서초동의 지인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백 수사관은 지난해 울산지방경찰청이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측근 비위 첩보를 수사한 것을 두고 일각에서 제기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최근 울산지검에서 조사를 받았고, 이날 서울중앙지검에서 추가 조사를 앞두고 있었다.

백 수사관의 유서에서 윤 총장을 향해 ‘가족을 배려해달라’라는 내용이 포함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그의 가족까지 겨냥해 압력을 행사한 게 아니냐는 의심이 증폭됐다.

검찰 관계자는 “고인의 사망 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이 없도록 밝히는 한편 이와 관련한 의혹 전반을 신속하고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강석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