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배달의민족, 요금체계 개편안 발표...내년 4월부터 중개 수수료 1%p 인하
배달의민족 광고 요금체계 변경 예시
배달의민족 광고 요금체계 변경 예시ⓒ배달의민족 제공

우아한형제들이 운영하는 배달앱 배달의민족이 중개 수수료를 내리는 내용을 골자로 한 요금 체계 개편안을 내년 4월부터 적용한다고 2일 밝혔다.

먼저 배달의민족은 현재 앱 상당에 보이는 ‘오픈리스트’를 ‘오픈서비스’로 개편하고, 중개 수수료를 6.8%에서 5.8%로 1%p 낮춘다. 오픈서비스는 앱을 통해 배달주문이 성사될 때마다 중개 수수료를 내는 과금 체계다.

가령 1만원짜리 음식이 주문될 경우 그간 음식점주들이 680원(6.8%)의 수수료를 지불했다면 앞으로는 580(5.8%)원으로 낮아진다.

오픈리스트의 화면노출에도 변화가 생긴다. 기존의 오픈리스트는 최대 3개 업소를 상단에 노출하는 구조였다. 오픈리스트 신청업소가 3곳 이상이라면 무작위로 3곳씩 순차적으로 노출되는 방식이다.

반면 오픈서비스로 바뀌면서는 등록된 모든 업체가 공개되는 구조다. 한 화면에 다 보이지 않는 업소는 스크롤을 통해 순차적으로 등록된 업체를 볼 수 있다.

오픈리스트 하단에 배치되는 ‘울트라콜’의 요금도 향후 3년간 동결한다. 울트라콜은 음식점주들이 월 8만원의 광고료를 내면 배달의민족 앱상에 상호를 노출해주는 ‘정액 광고료’ 방식의 요금체계다. 울트라콜을 신청한 점주는 주문이 성사돼도 따로 중개 수수료를 지불하지 않는다.

최근 경기 부진과 자영업자들의 영업난 등을 고려해 2022년까지 울트라콜 정액료를 올리지 않는다는 게 배달의민족 측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울트라콜을 3개까지만 등록할 수 있게 한다. 자금력과 업소 규모 등을 내세워 자신의 상호가 있는 지역 인근에 여러 개의 울트라콜을 등록하는 이른바 ‘깃발꽂기’를 방지하기 위해서다.

그동안 특별한 제한이 없었던 울트라콜은 해당 음식점주들이 자신의 위치를 임의로 변경해 배달 가능 범위를 늘릴 수 있었다. 이로 인해 특정지역에서 배달음식을 주문하려는 소비자의 경우 동일한 지역의 식당명이 중복적으로 노출되는 사례가 다수 발생했다.

아울러 할인 쿠폰 행사시 앱에 이를 노출해주는 대가로 월 3만8천원을 내는 ‘할인 쿠폰 광고료’도 폐지한다.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부사장은 “지금까지 돈을 많이 낸 업소들이 상단에 중복으로 노출됐다면, 앞으로는 이용자에게 좋은 평가와 선택을 받는 업소들이 상단에 노출되는 방식으로 바뀐다”며 “앞으로도 점주와 이용자들의 불편 사항을 모니터링해 서비스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