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공공기관·시중은행 사칭한 '불법대출' 문자 극성...금감원, 소비자 경보 발령
서민금융진흥원 사칭 페이스북 불법 광고
서민금융진흥원 사칭 페이스북 불법 광고ⓒ금융감독원 제공

공공기관과 은행을 사칭한 불법 대출광고 문자메시지가 급증해 주의가 당부 된다.

금융감독원은 서민금융진흥원 등 공공기관과 시중은행을 사칭한 불법대출 문자메시지에 대한 소비자 피해가 우려돼 주의 경보를 발령했다고 3일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최근 불법 대출업체가 정책자금을 지원받아 서민대출을 취급하는 서민금융진흥원이나 KB국민은행 등의 상호를 사칭해 ‘서민대출자 추가모집’, ‘정책자금지원 서민대출 조건 대폭 완화’ 등 문자메시지를 대량 발송하는 사례가 급증했다.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금감원에 접수된 불법금융광고 제보 민원 160건 중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제보 건수는 32건으로 전체의 20%를 차지했다.

공공기관을 사칭한 불법광고의 경우 주로 페이스북에서 서민금융진흥원, 한국자산관리공사 등을 각각 사칭한 ‘서민금융원’, ‘국민자산관리공사’ 상호를 사용했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한국재무관리, 국민자금지원센터 등 합법적인 공공기관처럼 보이는 상호도 등장했다. 집무 중인 대통령의 사진이나 정부기관의 로고를 게시해 정부의 합법적인 대출처인 것처럼 연출하기도 했다.

또 금감원은 제도권 은행을 사칭하는 불법광고 행태에 대해서도 주의를 당부했다. 불법 업체들은 서민대출 관련 문자 발신인을 ‘국민은행’, ‘KB국민지원세터’ 등으로 해 마치 제도권 ‘KB국민은행’이 전송한 것처럼 보이도록 현혹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NH농협은행, 신한은행, MG새마을금고 등 상호를 그대로 사용하거나 유사한 상호로 문자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정부 서민대출상품을 가장한 수법도 있다. 불법 업체는 ‘대출상품은 한국자산관리공사에서 지원하는 서민대출상품으로 씨티금융에서만 판매하는 상품’ 등 마치 특정 은행의 독점상품이거나 서민대출 적격자로 특별히 선정된 것처럼 현혹한다. 특히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대출가능’, ‘마이너스 통장도 가능’, ‘정책자금 소진시까지 진행하는 한시적인 상품’ 등의 문구로 대출 심리를 자극하기도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서민금융진흥원 등 공공기관은 페이스북 등에 서민대출 상품을 직접 광고하거나 대출을 권유하고 있지 않으니 불법대출 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며 “제도권 은행 명칭과 흡사한 상호를 발신인으로 한 ‘정책자금 지원 서민대출’, ‘서민대출 규제 대폭 완화’ 등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는 불법업체의 대출 광고이므로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