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잠수함 체험탑승한 아소 일본 부총리, ‘자위대 사유화’ 논란
아소 다로(麻生太郎)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
아소 다로(麻生太郎)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AP/뉴시스

아소 다로(麻生太郎)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의 잠수함 항행 체험 사실이 드러나 일본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자위대 사유화"라는 비판이 나왔다.

3일 도쿄(東京)신문에 따르면 아소 부총리는 지난 5월 18일 해상자위대 잠수함 '우즈시오'(うずしお)에 체험탑승했다. 그날은 부대 휴일인 토요일었다. 아소 부총리가 탄 잠수함은 그날 기지를 출항한 뒤 사가미(相模)만에서 잠수, 같은날 저녁 기지로 돌아갔다.

도쿄신문 취재에 해상막료감부 공보실은 부총리의 체험탑승 경위에 대해 "아소 부총리의 희망"에 따라 이뤄졌다고 밝혔다. 부대 휴일로 날짜를 잡은 것은 재무성과 방위성의 조정에 따른 결정이었다고 한다. '우즈시오' 승무원 약 70명 중 당일 출근한 승무원 수, 소요된 연료비용에 대한 응답은 없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공보실에 따르면 현직 또는 전직 총리나 각료의 잠수함 체험탑승은 최소한 지난 5년간은 확인된 사실이 없다고 도쿄신문은 설명했다.

이지마 시게아키(飯島滋明) 나고야가쿠인(名古屋学院)대학 교수는 아소 부총리의 행태에 대해 "벚꽃을 보는 모임이 정치인에 의한 국가행사 사물화라면 아소 부총리의 경우는 자위대라는 조직을 사물화한 게 아닌가"라며 "도저히 자위대를 생각한 행동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최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국가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을 사유화했다는 이른바 '벚꽃 스캔들'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한편, 아소 부총리는 3일 기자회견에서 잠수함 체험 탑승 목적에 대해 "방위 예산 사정 작업을 하는 데서 현장 여건을 알아두는 것은 중요하다"며 "실정을 파악하기 위해 탑승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자위대 사유화' 비판에 대해 그는 "생각해 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