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청와대, 검찰에 경고 “유서에 없는 내용 거짓으로 흘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 자료사진.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 자료사진.ⓒ사진 = 뉴시스

청와대가 3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 비위 하명수사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에서 사실과 맞지 않은 정보가 흘러나와 보도되고 있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청와대 개입 논란을 피하기 위해 언급을 삼가면서도, 사실과 다른 정보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하는 모습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어제부터 확인되지 않은 '관계자' 발로 일부 언론에 사실 관계가 틀린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두 언론보도를 거론했다.

하나는 숨진 채 발견된 전직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행정관) A씨가 남긴 유서에 '휴대전화 초기화를 시키지 말라'는 요청이 담겨 있었다는 내용의 기사이고, 또 하나는 서울 중앙지검이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A씨의 휴대전화 등 유류품을 확보해 간 이유가 '현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서초경찰서장 때문'이라는 취지의 기사다.

두 기사 모두 '사정기관 관계자' 또는 '검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했다.

이에 대해 고 대변인은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단지 청와대에 근무했다는 이유만으로 이번 사건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사람에 대해 의혹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행태에 대해서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또 "다시 한번 말하지만, 고인은 '김기현 울산시장 의혹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는 민정수석실 고유 업무를 수행했다"며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왜곡 보도로 고인을 욕되게 하고, 관련자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며 국민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동시에 고 대변인은 "검찰은 12월 1일부터 피의사실과 수사 상황 공개를 금지하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제도가 시행되고 있음을 명심해 주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다만, 청와대는 검찰 수사 내용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또 다른 고위관계자도 "검찰은 검찰의 일을 하는 것"이라며 "무슨 얘기를 할 수 있나"라고 말을 아꼈다.

관련기사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