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포스코는 ‘기업시민’이 될 수 있을까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3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19 기업시민 포스코 성과공유의 장'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3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19 기업시민 포스코 성과공유의 장'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제공 : 포스코그룹

기업은 시민이 될 수 있을까. 특히나 한국 사회에서 포스코 같은 거대 제조 대기업이 ‘자유와 평등’을 가치로 하는 ‘시민’이 될 수 있는 것일까. 포스코 경영이념인 ‘기업시민’ 성과 발표회가 3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렸다.

최정우 회장은 지난해 7월 취임과 함께 새로운 경영이념으로 ‘더불어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선포했다. 포스코의 전신이 포항제철 창업이념 ‘제철보국’을 계승하면서도 시대 정신을 반영한 새로운 경영이념이라는 것이 포스코 측의 설명이다. 사회,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윈윈하며 지속성장하겠다는 의미도 담겼다.

최 회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기업이 이윤 추구 활동만 열심히 해서는 영속할 수 없다는 반성들이 이어지고 자본주의 자체를 완전히 새롭게 해야 한다는 ‘자본주의 Reset’이 언급되고 있다”며 “사회적 이슈 해결에 대한 기업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서 더욱더 무겁게 인식하고 있다. 이것이 포스코의 경영이념 ‘기업시민’”이라고 설명헀다.

김선욱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은 “과거 남자들이 집안일을 ‘돕는 것’으로 인식했다면 현재 젊은이들은 ‘당연히 함께해야 할 것’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며 “기업이 하는 사회적 책임 활동 마찬가지 맥락이다. 그간 해왔던 사회적 책임 활동이 ‘돕는 것’이었다면 지금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당연히 해야 할 의무’와 같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이사장은 “과거와 달리 회장 직속으로 기업시민실을 구성하고, 그룹차원의 자문기구 설치, 자문위원회 구성 등 제도적 뒷받침은 그간 기업의 사회책임 경영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지환 카이스트 경영대학교 교수는 “사회적 책임은 그간 정부와 시민단체가 진행해왔다. 기업이 하는 사회적 책임은 이것과는 다른 성격이 있다”라며 “기업은 자산을 증식하는 기능이 있다.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업이 동참으로써 새로운 사업기회를 창출하고 이를 통해 사회가 발전하는 방향으로 함께 갈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3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19 기업시민 포스코 성과공유의 장'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3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19 기업시민 포스코 성과공유의 장'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제공 : 포스코그룹

포스코의 ‘기업시민’은 모두 6가지 사업으로 대표된다. 포스코는 가장 먼저 ‘동반성장’을 꼽았다. ‘혁신성장(Innovation) 지원’, ‘지역사회와 상생(Community)’, ‘공정거래(Open&Fair) 실현’ 등 3가지 방향으로 구분되는 동반성장은 협력기업과 지역사회에 영업 노하우를 전수하고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혁신컨설팅 패키지 제공 등이 진행됐다.

협력사와 중소기업의 인재양성도 진행했다. 포스코는 2005년 컨소시엄 교육사업을 도입한 이래, 현재까지 450개사와 협약을 맺고 56만여명의 직원들을 교육했다. 지난해에는 협력사 및 중소기업 328개사의 임직원 53,863명에게 유공압제어, 전기용접 등 정비기술과 혁신·안전·품질, 조직역량에 대한 교육을 했다. 포스코는 “교육 인프라가 부족한 중소기업들이 인적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했으며, 지난 6월에는 고용노동부 주관 ‘2018년 중소기업 컨소시엄 교육사업 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청년 취·창업 지원(5년간 5,500명의 청년 인재 육성, 취·창업 프로그램 1,300여명 참여 등), 벤처플랫폼 구축(2024년까지 1조원 투자 외), 바다숲 조성(친환경 생태계 구축), 직장 내 교육 실시 등을 꼽았다.

숫자로 보는 기업시민 포스코
숫자로 보는 기업시민 포스코ⓒ제공 : 포스코그룹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