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위안부’ 강제동원 정황 담긴 日정부 공문 발견...“병사 70명에 위안부 1명”
평화의 소녀상
평화의 소녀상ⓒ김철수 기자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군 위안부'를 강제동원하는 데 일본 정부가 개입한 정황이 담긴 공문서가 발견됐다.

일본 교도통신은 6일 내각관방이 지난 2017~2018년도에 수집한 '위안부' 관련 23건의 공문 중 13건에 일본 정부가 위안부 동원에 관여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내용이 포함됐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문건은 중국 주재 일본 영사관이 중일전쟁 중이던 1930년대 외무성에 보낸 기밀보고서다. 해당 문건에는 '육군은 병사 70명에 1명의 작부를 필요로 한다'고 구체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또 다른 보고서에는 작부와 특수부녀에 대해 '창기와 같다'거나 '천한 일을 강요받았다' 등의 설명이 기록돼 있다. 이는 '위안부'의 성격을 나타낸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해당 문건에 대해 "군과 외무성이 국가 차원에서 위안부를 보낸 것이 명백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고노 다로 방위상의 아버지인 고노 요헤이 전 관방장관은 현직에 있던 지난 2013년 "위안부 이송에 일본군이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 본인들의 의사에 반한 (위안부) 사례가 많다"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한 바 있다.

그러나 아베 신조 정권은 2014년 이 같은 내용의 '고노 담화'에 대한 재검증을 시도하는 등 지금까지 '위안부'에 대한 강제동원을 인정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