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속보] 심재철 “선거법·공수처법 상정 안 하면 필리버스터 철회”
9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로 선출된 심재철 의원(오른쪽)이 황교안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2019.12.09
9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로 선출된 심재철 의원(오른쪽)이 황교안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2019.12.09ⓒ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새 원내사령탑에 오른 심재철 원내대표는 9일 전임 나경원 원내대표가 본회의에 상정된 모든 법안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를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단,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등을 본회의에 상정하지 않겠다는 조건 하에서다.

심 의원은 이날 원내대표로 선출된 직후 국회의장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 간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논의 결과를 발표했다.

심 의원은 "(필리버스터 신청은) 당론으로 했기에 다시 의총에서 (철회) 절차를 거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심 의원은 이날 오후 4시 의원총회를 소집했다.

또 심 의원은 "예산안은 내일 오전 10시에 본회의를 열고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애초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는 이날 본회의에 예산안부터 상정해 처리하겠다는 입장이었지만, 심 의원과 협의 끝에 일정을 하루 미룬 것으로 보인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