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 트럼프 위협에 “우린 더 잃을 게 없는 사람들…시간끌기는 명처방 아냐”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잇달아 대북 압박성 발언을 내놓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9일 미국의 태도가 변하지 않는다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인식이 달라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말' 협상시한도 거듭 강조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은 9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명의로 낸 담화에서 "미국이 더 이상 우리에게 무엇을 빼앗는다고 해도 굽힘없는 우리의 자존과 우리의 힘, 미국에 대한 우리의 분노만은 빼앗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는 조선에 대해 너무나 모르는 것이 많다"며 "우리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현지시간) "나는 북한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놀랄 것"이라며 북한이 내년 미국 대선에 개입하길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8일에는 "김정은은 너무 영리하고, 그가 적대적인 방식으로 행동하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며 "사실상 모든 것"이라고 위협성 발언을 했다.

이와 관련, 김 부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은근히 누구에게 위협을 가하려는 듯한 발언과 표현들을 타산없이 쏟아냈다"고 지적하며 "참으로 실망감을 감출 수 없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이럴 때 보면 참을성을 잃은 늙은이라는 것이 확연히 알리는 대목"이라며 "트럼프가 매우 초조해하고 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렇듯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어서 또다시 '망령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 될 시기가 다시 올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맞받아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뉴시스/AP

김 부위원장은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지만, 우리 국무위원장은 미국 대통령을 향해 아직까지 그 어떤 자극적 표현도 하지 않았다"며 "물론 자제하는 것일 수도 있지만, 아직까지는 없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간다면 나는 트럼프에 대한 우리 국무위원장의 인식도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트럼프가 만약 우리더러 보고 들으라고 한 언행이라면, 트럼프식 허세와 위세가 우리 사람들에게는 좀 비정상적이고 비이성적으로 보인다는 것과, 내뱉는 말마디 하나하나가 다 웃지 않고는 듣지 못할 소리들이라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힐난했다.

아울러 "트럼프의 이상한 목소리를 듣고 우리가 앞으로 할 일에 대해 고려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걱정 또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부위원장은 "트럼프가 우리가 어떠한 행동을 하면 자기는 놀랄 것이라고 했는데, 물론 놀랄 것이다. 놀라라고 하는 일인데 놀라지 않는다면 우리는 매우 안타까울 것"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이어 "연말이 다가오고 있다"며 "격돌의 초침을 멈춰 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그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 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협박성 표현들을 골라보는 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시간끌기는 명처방이 아니다"라며 "미국이 용기가 없고 지혜가 없다면 흘러가는 시간과 함께 미국의 안전 위협이 계속해 커가는 현실을 안타깝게 지켜보는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