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北 노동당 전원회의 개최…“국가·국방 건설 중대한 문제 토의”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조선중앙통신

28일부터 평양에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가 개최됐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결정에 따라 조선로동당 중앙위 제7기 제5차 전원회의가 12월 28일 평양에서 소집되었다”고 전했다. 전원회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도했다.

중앙통신은 “전원회의는 위대한 자주의 기치, 자력부강의 기치를 높이 들고 백두의 대업을 승리와 영광의 한길로 억세게 이끄는 조선노동당의 영도 밑에 사회주의 우리 국가의 존엄과 강대한 힘이 비상한 경지에 올라서고 주체혁명위업수행에서 새로운 역사적 전환이 일어나고 있는 관건적인 시기에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자주와 정의의 방향타를 억세게 틀어쥔 조선노동당은 투철한 반제 자주적 입장과 억척불변의 의지로 중중첩첩 겹쌓이는 가혹한 시련과 난관을 박차며 혁명 발전을 더욱 가속시키고 당 건설과 당 활동, 국가 건설과 국방 건설에서 나서는 중대한 문제들을 토의하기 위해 전원회의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혁명 발전과 변화된 대내외적 정세의 요구에 맞게 우리 국가의 전략적 지위와 국력을 가일층 강화하고, 사회주의 건설의 진군 속도를 비상히 높여나가기 위한 투쟁 노선과 방략이 제시되게 될 전원회의는 우리 당 역사에서 거대한 이의를 가진다”고 전했다.

이번 전원회의에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위원장과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들이 주석단에 자리한 것을 비롯해 당 중앙위원회 위원, 후보위원들과 당 중앙검사위원회 위원들이 참가했다. 노동당과 내각 성 및 중앙기관 간부들, 각 도 인민위원장과 농촌경리위원장, 심지어 각 시·군당 위원장, 중요부문과 단위, 무력기관 간부 등도 방청으로 참석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 등을 통해 미국이 제재와 압박을 유지할 경우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다고 밝힌 데 이어, 지난 4월 시정연설에서는 대미협상 시한을 ‘연말’로 못 박았다. 시정연설에서는 더 이상 미국으로부터의 ‘제재 해제’ 문제에 매달리지 않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