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패스트트랙 기소’ 불안한 의원 달래는 황교안 “용감한 의인, 공천 불이익 절대 없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0.01.06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0.01.06ⓒ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6일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에 대한 검찰 기소로 총선에 영향을 받을까 불안해하는 자당 의원들에게 ‘불이익은 없을 것’이라고 달래기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헌정질서 수호의 의인들을 반드시 지키겠다. 검찰이 저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그리고 보좌진 모두 27명을 기소했다”며 “한마디로 자유한국당에 대한 학살이다.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불법에 대한 비폭력 저항은 무죄”라며 기소된 의원들을 “‘독재 악법 저지’라고 하는 역사적 책무 앞에 망설이지 않고 필사적으로 저항한 용감한 의인”이라고 지칭했다.

그는 “이분들의 수난은 당의 수난이고 자유민주주의의 수난이다. 이제 이분들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며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 하겠다. 부당한 공천 불이익 절대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혹시라도 이분들이 처한 어려운 상황을 악용하려는 그런 사람들이 있다면 이는 명백한 해당 행위이다. 응분의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유한국당은 기소된 27명을 위해 대규모 변호인단을 꾸려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황 대표는 “당대표인 제가 책임지고 함께 가겠다”고 공언했다. 하지만 정작 이렇게 말하는 황 대표 본인도 국회법 위반, 국회 회의장 소동,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아야 하는 입장이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검찰을 향해 “폭력을 지휘했던 여당 수뇌부는 털끝 하나 건들이지 않았다. 야당 의원들한테만 정치 생명을 없앨 수도 있다는 협박을 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심 원내대표는 지난 4월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찰·선거제도 개혁 법안 처리 과정이 모두 불법이었다고 전제한 뒤 “불법과 폭력의 기획자는 바로 문재인 정권이다. 의회민주주의를 탄압하고 힘으로 누르겠다는 잔인한 정권”이라며 “검찰의 짜 맞추기 수사와 기소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 모든 수단을 통해 의원들과 보좌진들을 보호하고 잔인무도한 이 정권에 국민들과 함께 맞서 싸워나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이 조만간 국회 본회의를 열어 설 연휴 전까지 패스트트랙에 오른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안, 유치원 3법을 포함해 처리가 미뤄진 민생법안 표결을 마무리 짓겠다는 입장인 데 대해서도 못마땅해했다.

황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강행 처리는 결코 패스트트랙 폭거의 최종목표가 아니다. 경제를 더 망치는 법, 민생을 완전히 파탄 내는 법, 국민을 더 힘들고 어렵게 만드는 악법들이 지금 줄줄이 불법 패스트트랙에 올려질 것”이라며 “기필코 막을 것”이라고 엄포했다.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지난 연말처럼 하루 이틀짜리 쪼개기 임시국회를 또 열 것 같다”며 “지난 연말 연출한 꼴불견을 새해 벽두부터 다시 재현하겠다는 것이다. 여당과 그들 추종 세력은 오직 좌파독재의 기반을 굳히는 일에만 관심이 있다”고 힐난했다.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지난 연말의 추태를 재현하지 말라”며 “정치를 복원해서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그런 노력을 민주당이 하지 않는다면 다가오는 총선에서 엄격하게 심판받을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