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정은, 새해 첫 현지지도..비료공장 찾아 ‘자력갱생’ 강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해 첫 행보로 순천린비료공장 건설현장을 시찰했다. 2020.01.07.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해 첫 행보로 순천린비료공장 건설현장을 시찰했다. 2020.01.07.ⓒ사진 =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새해 첫 현지지도로 순천 인비료공장 건설현장을 방문해 "자력갱생"을 강조하며 경제제재를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7일 조선중앙통신은 "최고 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순천 린(인)비료공장 건설 현장을 현지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순천 린(인)비료공장 건설은 정면돌파전의 첫해인 2020년에 수행할 경제과업들 중에서 당에서 제일 중시하는 대상들 중 하나라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하기 위해, 새해 첫 지도사업으로 이 공사장부터 찾아왔다"면서 "이 사업을 당적으로 완강하게 밀어주겠으니 내각과 화학공업성, 채취공업성이 주인다운 자세와 관점을 바로가지고 힘있게 추진시켜보라"고 지시했다.

이어"고농도 린(인)안비료를 대량생산할 수 있는 현대적인 공업을 창설하는 중대한 사업을 철두철미 자체의 힘과 기술, 노력에 의거하여 풀어나가고 있는 것은 당의 정면돌파사상과 의도에 철저히 부합되는 좋은 시도"라면서, "우리는 반드시 이같은 자력갱생 투쟁에 의한 훌륭한 결과들을 계속 쟁취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은 "나라의 농업생산을 결정적으로 추켜세우는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는 순천 린(인)비료공장 건설과 린(인)회석광산 환원 복구사업을 빠른 시일 내에 끝내고, 고농도 린(인)안비료생산을 정상화하여야 한다"라며 "농업전선을 함께 책임졌다는 애국의 뜨거운 마음을 안고 장엄한 정면돌파전의 전초병으로서 힘차게 싸워나가라"고 강조했다.

지난 1일 김 위원장은 2020년 신년사를 대체한 노동당 중앙위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결과 보고에서 "농업전선은 정면돌파전의 주 타격 전방"이라면서 농업분야 발전에 무게를 둔 바 있다. 새해 첫 공식 활동을 농업분야와 관련된 비료 공장 건설 현장에서 시작하며 이같은 의지를 재차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최근, 미국이 공습을 통해 이란 군부 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수군 사령관을 피살한 것과 관련해, 북측도 영향을 받으리라는 일각의 분석이 있어왔지만 김 위원장은 이와 상관없이 공개 활동에 나섰다.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은 지난 2일 북 매체를 통해 보도된 금수산궁전 참배 소식 이후 닷새만에 전해진 것이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