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제왕적 총장’ 고리 끊어낸 검찰 인사관행의 파괴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김철수 기자

지난 8일 단행된 법무부의 고검장·검사장급 검찰 고위간부 인사의 가장 큰 상징점은 ‘제왕적 검찰총장’을 가능케 했던 기존의 인사시스템 및 관행을 깨뜨렸다는 것이다. 보수기득권 진영은 이를 두고 ‘이례적’이라며 마치 문제가 있는 것처럼 이야기하기도 한다.

이번에 좌천성 인사를 당한 대검찰청 강남일 차장검사,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 조상준 형사부장, 이원석 기획조정부장, 박찬호 공공수사부장, 윤대진 수원지검장 등 대부분의 고위간부들은 ‘윤석열 사단’으로 불리는 이들이다.

이들은 검찰 내 핵심 수사지휘·기획 라인의 요직에 두루 배치돼 윤석열 검찰총장과 사실상 ‘한 몸’이 되어 조직을 장악하면서 윤 총장을 ‘제왕화’ 시켰다.

이런 구조가 가능했던 것은 작년에 이뤄졌던 고위간부 인사에 윤 총장의 입김이 절대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이었다.

언제나 ‘칼질’의 대상이 되어도 이상하지 않은 보수기득권 진영의 시각에서는 사실 ‘윤석열 사단’으로 꾸려졌던 작년 고위간부 인사도 ‘이례적’이면서 ‘위협적’이었다. 윤석열 사단이 ‘적폐수사’의 기대를 한 몸에 받던 상황에서 ‘적폐’의 온상인 보수기득권 진영이 그 당시 인사를 곱게 바라볼 리가 만무했다.

그런 와중에 정부가 강하게 걸었던 ‘검찰개혁’ 드라이브는 검찰 조직의 민낯을 재확인시켜준 계기가 됐다. 보수기득권 진영을 향할 것이라고 예상됐던 검찰의 칼날은 ‘검찰개혁’을 주도하는 세력으로 좌표가 수정됐다. 검찰에게 적폐수사보단 조직보호가 우선이었고, 과거의 적폐수사는 조직보호를 위한 명분 쌓기에 불과했던 것이었다.

‘짬짜미’ 인사시스템의 파괴, 저물어가는 윤석열의 시대

그동안 드러난 검찰의 행보에서 알 수 있듯, 검찰은 ‘자기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을 빼앗길 때 가장 강하게 반발한다. 검찰개혁의 두 축인 검경 수사권조정과 고위공직자수사처라는 꽤 강력한 검찰 견제 장치가 생기는 것을 막으려 발버둥 쳐온 모습이 대표적이다.

이번 인사 과정에서 검찰이 보여준 일종의 ‘항명’도 같은 맥락이다. 그동안 이뤄진 검찰 인사에서 검찰총장의 입김은 막강했다. 정권과 검찰이 사이좋은 시절엔 고위간부 인사에서 청와대 민정수석과 법무부 장관, 검찰총장이 자기 사람을 3분의 1씩 나눠 앉혔다고 한다. 거의 ‘짬짜미’ 인사였던 셈이다. 말이 좋아 ‘짬짜미’지 사실상 ‘한 몸’인 과거의 민정수석과 장관, 총장이 각각 자기 사람을 앉혀 봐야 ‘그놈이 그놈’ 아니었겠는가.

이처럼 그간의 인사에서는 검찰총장의 역할이 분명했었다. 보수기득권 진영이 정권을 잡았을 때와 달리 민정수석과 법무부 장관이 ‘검찰 친화적’이지 않은 이 정권에서조차 검찰 인사에서의 총장 영향력은 무시할 수 없었다. 심지어 작년 고위간부 인사에서는 정부가 윤 총장에게 사실상 인사권을 일임했다. 이것 역시 이례적이긴 했다. ‘신뢰’를 기반으로 한 것이었으나, 안타깝게도 결과론적으로는 ‘패착’이 됐다.

전날 고위간부 인사에서는 관행처럼 여겨졌던 ‘짬짜미’가 사라졌다. 현실적으로 정부 입장에서는 검찰개혁 국면에서 ‘정치검찰’의 민낯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검찰 수뇌부와 고위간부 인사를 논의한다는 것이 오히려 비정상이었다.

그런데 검찰은 인사 과정에서 이런 비정상적인 것을 하지 않았다고 반발하는 해괴한 모습을 보여줬다. 검사 인사 절차를 규정한 ‘법무부장관은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어’라고 적시된 검찰청법 34항을 근거로 검찰과 ‘긴밀히’ 논의하지 않는 정부가 마치 위법한 절차를 밟는 것처럼 언론플레이를 하고 나선 것이었다.

그러나 실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검찰청법 34조에 따라 윤 총장의 의견을 듣고자 8일 오전 면담을 통지했으나, 윤 총장은 면담을 거부했다. 이처럼 추 장관의 의견 제출 요구에 응하지 않은 건 오히려 윤 총장이었다.

이 과정에서 검찰은 그동안 고위간부 인사에 있어 ‘법무부 장관에 의견을 제시한다’는 법률상 아무것도 아닌 권한을 얼마나 과도하게, 또 당연하게 행사해왔는지를 스스로 드러내고 말았다.

대검은 이날 “검사 인사에 대한 검찰총장의 의견 개진은 각각의 검사의 구체적 보직에 관한 의견을 내는 것”이라며 “먼저 법무부에서 인사 이유, 시기, 원칙, 범위, 대상 및 규모 등 기본적인 인사 계획을 정하고 개별 검사의 구체적 보직에 관한 인사안을 만든 후 각 검사의 보직을 포함한 인사 계획에 관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도록 돼 있다”고 주장했다.

법률상 검찰총장은 고위간부 인사에서 ‘의견을 제시하는’ 정도의 권한만 갖고 있을 뿐인데, 대검은 인사위원회가 추천하고 법무부 장관이 임용 제청하도록 돼 있는 인사 대상들을 검찰총장이 승인하는 수준의 막강한 ‘인사권’으로 해석하고, 또 그렇게 인식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의견 청취’를 ‘승인’으로 해석하는 기상천외한 발상의 전환이다.

다행히 법무부는 검찰의 이러한 교란 작전에 말려들지 않았고, 정치검찰을 자처한 윤 총장을 제왕으로 만들어준 수족들을 잘라내기에 이르렀다.

강경훈 기자

사회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