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탄핵의 강’ 정리한 황교안·유승민, 통합 논의 본격 시작...자유한국당 간판 내릴까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혁통위 및 정계개편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1.13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혁통위 및 정계개편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1.13ⓒ정의철 기자

새로운보수당은 13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탄핵의 강을 건넜다’고 결론 내고 통합 논의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4·15 총선을 앞두고 양 당이 각각 간판을 내린 뒤 ‘통합 신당’을 창당할지 주목된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당·시민사회 연석회의를 통해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구성됐다”며 “혁통위를 발족시키면서 저희도 동의한 ‘보수·중도통합의 6대 기본원칙’이 발표됐다. 이 원칙들에는 새보수당에서 요구해온 내용들도 반영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우리는 통합이라고 하는 대의 앞에 함께 스스로를 내려놓고 국민들의 뜻을 잘 받들어야 한다. 그래서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의 이러한 발언에 유승민 의원이 제시한 ‘보수재건 3원칙(▲탄핵의 강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 허물고 새집 짓자)’을 수용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이 나오자 황 대표는 “제가 말한 그대로”라며 부인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최고위원들 또한 ‘통합 6원칙 수용’에 대해 이견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새보수당은 황 대표의 행보를 두고 사실상 ‘유승민 3원칙’을 수용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혁통위가 발표한 통합 6원칙에는 ▲대통합의 원칙은 혁신·통합 ▲시대적 가치인 자유·공정 추구 ▲모든 반문(반문재인) 세력 대통합 추구 ▲청년의 마음을 담을 통합 추구 ▲탄핵 문제를 총선승리 장애물로 하지 않을 것 ▲대통합 정신을 실천할 ‘새 정당’ 결성 등 내용이 담겨있다.

새보수당은 혁통위의 통합 6원칙은 ‘유승민 3원칙’을 바탕으로 한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때문에 황 대표의 이날 발언으로 ‘황 대표가 유승민 3원칙을 공개적으로 수용해야 통합 논의를 시작할 수 있다’는 자신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졌다고 판단, 자유한국당과의 통합 대화를 전격 시작하겠다고 표명했다.

새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가 합의한 내용은 새보수당의 보수재건 3원칙을 수용한 것으로서 보수재건과 혁신통합으로 한 걸음 전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 책임대표는 “앞으로 자유한국당이 흔들리지 않고 보수재건 3원칙이 포함된 (혁통위 통합) 6원칙을 지키는지 예의주시하면서 양당 간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하 책임대표는 ‘예의주시’ 표현에 대해 “황 대표가 이왕 수용할 거면 화끈하게 해줬으면 좋았겠지만 아직 뜨뜻미지근하다. 자유한국당 내 혁신 통합 반대 세력을 의식하는 것 아닌지 예의주시하겠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하 책임대표는 당장 이날로 예정된 혁통위 회의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

새보수당은 시민단체 등이 포함된 혁통위를 ‘자문기구로서의 역할은 할 수 있지만, 통합 대상은 아니다’라고 보고 혁통위를 중심으로 한 통합 논의에는 부정적이다. 혁통위의 제한적 성격과 역할이 분명하게 규정되고, 이러한 부분이 자신들과 합의되면 그때 가서 혁통위에 참여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하 책임대표는 “저희가 생각할 때 혁통위는 혁신적인 보수통합의 촉매 역할을 하는 자문기구이다. 하지만 아직 혁통위의 성격과 역할에 대해서 뚜렷이 정해진 바가 없다”며 “혁통위 성격과 역할에 대한 합의가 새보수당과 이뤄진다면 우리 당에서 (혁통위 회의에) 나가는 것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자유한국당과 혁통위의 대화는 별개”라며 “통합의 대상은 자유한국당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황 대표가 ‘보수대통합’ 대상으로 염두하고 있는 무소속 이언주·이정현 의원 추진 신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서도 “우리의 통합 대상은 자유한국당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하 책임대표는 총선이 93일 남은 만큼 보수통합 시한에 대해서는 유승민 의원이 언급한 2월 초를 거론했다. 그는 “우리의 대화 조건은 ‘3원칙 수용’밖에 없었다”며 “우리가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했으니 거기(자유한국당)에서 연락이 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방 온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와 덕담을 나누고 있다. 2020.01.07.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방 온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와 덕담을 나누고 있다. 2020.01.07.ⓒ뉴시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