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임형주, ‘천 개의 바람이 되어’ 발표 후 블랙리스트 올라 “국민으로서 추모한건데...”
13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13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방송화면캡쳐

팝페라 테너 임형주(34)가 지난 박근혜 정부 당시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지원 배제명단)에 올랐던 심정을 방송에서 밝혔다.

13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한 임형주는 30여 년의 삶에서 겪은 영광과 시련에 관해 이야기했다.

2016년 임형주는 세월호 참사를 추모한 노래 ‘천 개의 바람이 되어’를 발표한 뒤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일을 털어 놨다.

임형주는 “내가 여태까지 대통령 8명 앞에서 노래했다”며 “그런데 ‘천 개의 바람이 되어’를 세월호 공식 추모곡으로 헌정하고 곡에 대한 관심이 오르자 많은 것이 바뀌었다”며 이해가 안 간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당시)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심사위원을 맡고 있었는데, 본선 무대 녹화 전날 갑작스레 하차 통보를 받았다”며 “녹화 전날 취소는 굉장히 드문 일인데 납득이 안 됐다”고 덧붙였다.

임형주는 “뒤늦게 청와대에서 ‘임형주를 뺐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들었는데, 너무 당황스러웠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추모한 것뿐인데 내가 무슨 큰 죄를 지었는지…”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후 임형주는 미리 잡혔던 스케줄이 취소되거나 방송 섭외가 끊기기도 했으며 국가 행사 참여도 취소됐다. 이에 대해 임형주는 “관계자들도 ‘그 추모곡 때문 아닐까’라 했다”고 씁쓸히 말했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