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승리, 두 번째 구속영장도 기각… “필요성・상당성 인정 어려워”
성매매 알선과 해외 원정도박 등의 혐의를 받는 빅뱅의 전 멤버 가수 승리가 13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나와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20.01.13
성매매 알선과 해외 원정도박 등의 혐의를 받는 빅뱅의 전 멤버 가수 승리가 13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나와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20.01.13ⓒ김철수 기자

성매매 알선 및 상습도박 혐의 등을 받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30)에 대한 구속영장이 또 한 번 기각됐다.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3일 오전 승리를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구속 사유와 구속의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라며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기각했다.

송 판사는 “소명되는 범죄 혐의의 내용과 일부 범죄 혐의에 관한 피의자의 역할 및 관여 정도,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라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5월 성매매 알선 및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됐다.

이에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지난 10일 성매매 알선과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에는 승리가 지난 2013년 12월부터 약 3년 반 동안 미국에서 여러 차례 도박(상습도박)을 한 혐의가 있다.

특히 이번 검찰 조사 단계에서 발견된 미국에서 도박 자금을 달러로 빌리며 사전 신고를 하지 않은 혐의(외국환거래법)도 포함됐다.

2015년 9월부터 2016년 1월까지 해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 알선), 메신저로 여성의 나체 사진을 유포한 혐의(성폭력 처벌법)도 담겼다.

또한 2016년 7월부터 약 1년 동안 유흥주점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등록・운영한 혐의(식품위생법), 자신이 투자한 업체인 유리홀딩스 자금을 직원 변호사비로 쓴 혐의(횡령) 등 총 5개의 혐의가 적시됐다.

이로써 구속영장이 두 번 기각된 승리는 차후 불구속 기소로 재판을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