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도훈, 15~18일 방미..비건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약식 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16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약식 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16ⓒ김철수 기자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미국의 워싱턴 D.C.를 방문한다. 이번 미국 방문에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 특별대표와 만나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14일 외교부는 이같이 밝히며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한미 합의를 통해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일 이 본부장과 비건 부장관은 북의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결과가 보도된 후 유선 협의를 가진 바 있다.

이 본부장은 이번 방미 기간 동안 다른 미 행정부 인사들과도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오는 17일(현지시각)으로 예정된 비건 부장관 취임식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한편, 최근 북미 대화와 한반도 정세, 중동 정세 등과 관련해 한미 외교 당국자 간 대화가 이어지고 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8일 한·미·일 안보 고위급 협의체 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해 2박 3일 간의 일정을 마치고 10일 귀국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13일 한·미,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 바 있다.

이소희 기자

작고 약하고 힘없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따뜻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우리가 함께 사는 세상이 더 나아지는데 힘을 보태겠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