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상습폭행’ 한진 이명희 측이 부른 증인들 “사모님 욕설·폭행 본 적 없다”
이명희.
이명희.ⓒ김철수 기자

직원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한진그룹 일가 이명희 씨 측이 신청한 증인들이 마치 약속한 듯 이 씨에 유리한 증언들을 내놓았다.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송인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씨의 상습특수상해 등 혐의 공판기일에서 경비원 권모 씨와 운전기사 박모 씨는 “사모님의 성격이 약한 급하신 편이지만 다른 사람에게 욕설이나 폭행을 하는 것을 본 적은 없다”고 말했다.

권 씨는 “피고인이 증인에게 야단칠 때 욕설도 하느냐”는 변호인 측 질문에 “성격이 좀 급한 편이시라 고함을 치는 것은 봤어도 뭐를 집어던지고 하는 것은 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박 씨도 “운전 중 피고인으로부터 폭언·폭행이 있었냐”는 질문에 “없다”고 부인했다. 그는 “언론에 나온 장면 같은 건 한 번도 겪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출석한 증인들이 일관되게 이 씨에 유리한 증언을 하긴 했으나, 이미 재판 과정에서 상습폭행 혐의에 대한 입증이 어느 정도 이뤄진 상황이라 유무죄 판단에 영향을 미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씨 측은 '폭행이 없었다'는 일부 증언을 바탕으로 재판부의 양형 과정에 참작 요인을 제공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씨의 다음 재판은 3월 2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이날 재판에서는 증인 3~4명에 대한 증인 신문과 검찰 구형, 이 씨 측 최후변론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 씨는 2011년 11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운전기사 등 9명에게 22차례에 걸쳐 폭언·폭행을 하거나, 위험한 물건을 던지고 손으로 가격해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앞서 이 씨는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도 기소돼 지난해 11월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강경훈 기자

사회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