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기도 수술실 CCTV 촬영, 전체 수술 환자 3명 중 2명 동의
수술실 CCTV로 촬영된 영상
수술실 CCTV로 촬영된 영상ⓒ경기도 제공

경기도에서 실시되고 있는 '수술실 CCTV'의 촬영 동의율이 67%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도는 지난해 10월1일~12월31일 도내 6개 병원의 수술실 폐쇄회로(CC)TV 운영 실적을 합산한 결과, 전체 수술 4239건 가운데 2850건에서 촬영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촬영 동의율은 67%로, 지난해 10월 전국 최초로 안성병원에서 한 달간 정책 실적인 54%(수술 건수 144건 가운데 동의 건수 78건)보다 13%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수술 환자 3명 중 2명꼴로 촬영에 동의한 셈이다.

이에 대해 경기도 관계자는 "전체 수술 환자 67%가 촬영에 동의한 것은 국민 대다수가 수술실 CCTV 설치를 원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진료과별로 촬영 동의율을 보면 산부인과 72%, 이비인후과 72%, 외과 72%, 치과 66%, 정형외과 66% 순으로 높았다. 안과(53%)와 비뇨의학과(51%)를 제외한 모든 진료과에서 동의률 60%를 넘었다.

병원별로는 수원병원이 78%로 가장 높았다. 안성병원(71%), 파주병원(65%), 포천병원(65%)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특히 도는 지금까지 환자가 CCTV 촬영 영상물 사본을 요청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도는 의료사고 의심 등 명백한 사유 없이 영상물이 사용되지 않았다면서 의료계 불신 조장이나 환자 사생활 침해 등은 기우였다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결과라고 분석했다.

도는 수술실 CCTV를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올해 병원급 민간의료기관 10~12곳을 선정, 병원 1곳당 CCTV 설치비 3,000만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