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롯데리아·버거킹·KFC 등 패스트푸드 3사 가격 인상, 근거 부족”
패스트푸드 3사 최근 2년 매출원가율 자료
패스트푸드 3사 최근 2년 매출원가율 자료ⓒ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 제공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가 지난달 이뤄진 롯데리아·버거킹·KFC 등 햄버거 프랜차이즈 3사의 가격 인상에 대해 "가격 인상 근거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13일 물가감시센터는 "최근 3년간 3사가 모두 양호한 영업 실적을 달성하고 있는데도 원재료 및 인건비 상승 등을 이유로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물가감시센터가 2018년부터 프랜차이즈 대표 품목인 햄버거 가격을 모니터링 한 결과 최근 2년 사이 롯데리아의 햄버거 대표 품목인 '불고기버거' 가격이 3500원에서 3900원으로 400원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리아에서는 가장 가격이 저렴했던 2천원짜리 '비프 바비큐 버거'를 지난해 9월 단종하고 2천500원짜리 '데리버거'를 출시했다.

버거킹도 같은 기간 '불고기버거' 가격을 3000원에서 3200원으로 200원 인상했다. 버거킹에서 가장 가격이 비싼 햄버거는 2018년에는 8900원짜리 '몬스터X'였는데, 2019년 1만900원짜리 '메가몬스터X'를 출시하면서 햄버거 가격이 1만원을 넘어섰다.

신메뉴 출시로 가격을 인상해 소비자들의 가격 저항을 낮추고 있다는 게 물가감시센터의 분석이다.

물가감시센터는 "패스트푸드 3사가 최근 2년 사이에 가격 인상의 근거로 든 원재료 및 인건비 등의 매출원가율이 오히려 감소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각사의 2017년과 2018년 감사보고서를 살펴보면, 롯데리아의 매출원가율은 47.1%에서 46.1%로 1.0%p 감소했고, 버거킹 1.4%p, KFC 2.0%p로 3사 모두 감소했다"며 "동기간 영업이익은 롯데리아는 36억원, 버거킹은 75억원 증가하였고, KFC는 영업손실이지만 2017년 대비 2018년 손실 폭이 많이 감소하여 패스트푸드 3사 모두 양호하게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덧붙였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