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임식 없이 조용히 정부청사 떠난 ‘최장수 총리’ 이낙연 “백수도 못 하게 한다”
역대 최장수 국무총리에서 물러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직원들의 환송을 받으며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를 나오고 있다. 2020.01.14. a
역대 최장수 국무총리에서 물러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직원들의 환송을 받으며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를 나오고 있다. 2020.01.14. aⓒ뉴시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4일 "어디에서 무엇을 하건 국민과 국가와 정부에 도움이 되도록 저의 모든 것을 쏟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장수 총리'로 기록된 이 전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환송행사에서 "오늘 저는 2년 8개월 가까운 국무총리 근무를 마치고 원래의 제자리로 돌아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새롭게 임기를 시작한 이날로 '전임자'가 됐다. 이날 환송회는 별도의 이임식을 하지 않겠다는 이 전 총리의 뜻에 따라 청사 출입문 앞에서 간소하게 진행됐다.

이 전 총리는 이임사를 통해 "신념이 굳고 배려가 많은 대통령을 모시고 헌신적이고 열정적인 공직자 여러분과 함께 위대한 국민을 섬길 수 있었던 것은 제 인생 최고의 행운이자 영광이었다"며 "총리로 일하면서 얻은 모든 경험은 앞으로 저에게 매우 소중한 자산이자 거울로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부족한 저를 사랑하고 질책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흠이 많은 저를 성심으로 도와주신 공직자 여러분께 마음의 감사를 드린다"며 "공직자 여러분의 역량과 충정을 믿기에 편안한 마음으로 총리직을 떠난다. 특히 경륜과 능력과 덕망을 두루 갖추신 정세균 총리께서 취임하시기 때문에 든든하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행복과 국운의 융성을 기원하고 대통령님의 건강을 소망한다. 정 총리와 공직자 여러분의 행운을 빈다"며 "대한민국은 더 발전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런 믿음을 가지고 미래를 향해 함께 나아가자"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행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저녁은 청와대로 가야 한다. 대통령이 전·현직 총리를 동시에 불렀다"고 전했다.

그는 “석별과 환영을 겸한 저녁이 있을 것 같다. 행사를 준비하는 분이 '제일 좋아하는 막걸리는 준비를 못 했고 두 번째 좋아하는 막걸리를 준비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향후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제가 계획 세우기는 어렵고 당에서 뭔가 계획을 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이어 "내일 당장 오전 9시까지 당사로 나오라는 연락을 받았다"며 "처음으로 백수다운 백수가 되나 했더니 그것도 못 하게 한다"고 농담을 던졌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