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과기부, 윈도우7 사용자에 보안 조치 권고
윈도우7 자료사진.
윈도우7 자료사진.ⓒ마이크로소프트

정부가 ‘윈도우7’ 사용자들에게 보안 조치를 권고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3일, 마이크로소프트(MS)의 PC 운영체제(OS) 윈도우7에 대한 기술지원 종료를 하루 앞두고 “윈도우7 사용자는 보안패치를 실시하거나 가능한 한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또는 교체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MS는 윈도우7 기술지원 종료에 따라 마지막 정기 보안패치를 제공한다.

과기부는 “안전한 인터넷 사용을 위해 정품 프로그램을 사용하고 공유 폴더 사용을 최소화하며 비밀번호를 설정해야 한다”며 “모르는 사람이 보낸 이메일과 파일은 열지 않는 등 정보보호실천 수칙도 준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심스러운 메시지는 바로 삭제하고 백신 프로그램을 설치해 바이러스 검사를 해야 한다”며 “타인이 유추하기 어려운 비밀번호를 사용하고, 신뢰할 수 없는 웹사이트는 방문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과기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보호나라 홈페이지를 통해, 윈도우7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구름 OS와 하모니카 OS 등 국산 개방형 OS 교체 정보를 안내하고 있다. 또한 사이버침해 사고 발생에 대비해 118센터도 운영 중이다.

허성욱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정부는 윈도우7 종료 대응 종합상황실 운영을 통해, 발생 가능한 사이버위협에 대비하고 있다”며 “윈도우7 사용자는 침해사고 발생 시 보호나라 또는 118센터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