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강제 징용 피해자 33명, 2차 집단소송...“물러서지 않을 것”
광주·전남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와 유족들이 1차 집단소송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광주·전남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와 유족들이 1차 집단소송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뉴스1

광주·전남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와 유족 33명이 전범 기업을 대상으로 2차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광주전남지부는 강제징용 피해자와 유족 33명을 대리해 미쓰비시광업 등 6개 전범 기업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14일 냈다.

피해자 가운데 생존자는 2명에 불과하다. 나머지 31명은 모두 사망해 자녀나 손자 등 유족이 소송에 참여했다.

홋카이도 탄광 기선을 상대로 15명이 소송을 냈다. 미쓰비시광업 9명, 미쓰비시중공업 4명, 미쓰이광산 3명, 니시마쓰건설 1명, 가와사키중공업 1명 등이다.

소장을 제출한 직후 이들 단체는 “소송을 통해 지난날 일본 정부와 전범 기업이 저지른 반인륜적이고 반인도적인 불법 행위가 다시 한번 낱낱이 드러날 것”이라며 “과거를 반성하지 않은 채 한일 우호나 관계 개선은 어렵다”고 밝혔다.

또한 “피해자 문제를 종합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한일 공동 협의체’ 창설을 제안했다”라며 “피해자들의 권리가 회복될 때까지 결코 물어서지도, 포기하지도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등은 지난해 4월 강제동원 피해자 54명을 대리해 1차 집단 손해배상 소송을 낸 바가 있다.

조아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