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백종원 여수 특산물 이용한 ‘갓돈찌개’, ‘멸치 비빔국수’ 공개...여수 공항 장사 대성공
1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 여수 편
1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 여수 편ⓒ방송화면캡쳐

백종원이 여수 특산물 갓을 이용한 ‘갓돈찌개’와 ‘멸치 비빔국수’가 히트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1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 여수 편에서는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이 휴게소가 아닌 공항 식당에서 신메뉴를 선보이는 모습이 방송됐다.

백종원은 이날 방송에서 여수 농가를 직접 방문해 농민들과 함께 식사했다. 백종원은 농민들에게 “태풍 때문에 괜찮았냐. 이번에 세 번을 망쳤다고 들었다”고 물었다.

농민들은 “파종을 못 했다. 있는 것도 태풍 오면 흙이 덮어져서 많이 힘들었다”며 “올해 장마가 길고 비가 많이 왔다. 겨우 첫 수확을 시작했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농민들은 백종원에게 “태풍 때문에 양이 적어서 갓 가격이 비싸지만 수확되는 양이 적어 농가 수익은 적다. 또 대량 생산될 경우엔 가격이 내려간 만큼 수요가 적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갓을 김치에만 의존하게 하지 말고 더 쓰일 수 있는 곳을 찾아보자”고 의견을 냈다.

이어 양세형은 김동준과 함께 김포공항으로 차를 타고 가던 중 백종원에게 “저희가 레시피를 알려주고 휴게소에 판매하지만 혹시 나중에 맛이 달라져서 손님들이 실망하면 어쩌냐”고 물었다.

백종원은 이 말에 공감하며 “장사하는 곳을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 입장에선 농산물이 많이 팔리는 게 중요하다. 우선 가정에서 따라 하기 좋은 메뉴를 만들어야 판매량 직결되는 거 아니냐”고 답했다.

다음 날 장사를 위해 백종원은 메뉴를 선정했다. 갓을 이용한 김치찌개인 갓돈찌개와 튀긴 잔멸치를 고명으로 얹은 멸치 비빔국수를 선정했다.

다음날 멤버들은 여수공항에서 본격적인 장사에 돌입했다. 갓돈찌개를 먹은 손님들은 모두 “갓 향이 전혀 거부감이 없다.”, “일부러 갓 김치를 담아야겠다”며 호평을 이어갔다. 멸치 비빔국수도 순식간에 그릇을 비우며 좋은 반응을 끌어냈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