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통일부, 미국 대사 북 개별관광 견제에 “대북정책은 대한민국 주권”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승인 등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승인 등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시스

최근 우리 정부가 검토중인 '북측 개별 관광 허용' 등에 대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견제하는 발언에 나서자, 통일부 측이 "대북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한다"고 선을 그었다.

17일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대사의 발언에 대해서 언급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 다만 미국은 여러 차례 다양한 경로를 통해 대북정책에서 한국의 주권을 존중한다는 점을 밝힌 바가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로이터 등 외신들에 따르면, 전날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우리 정부의 '북측 개별 관광 허용' 등 남북 협력 추진과 관련해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그것은 (한미) 워킹 그룹(working group, 실무자 논의 테이블)을 통해 운영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또 해리스 대사는 "제재 하에서 관광은 허용된다"면서도, 관광객들의 짐과 방북 루트 등이, 대북 제재와 관련해 문제를 야기할 수도 있다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이상민 대변인은 "언론과 전문가들의 입을 통해 여러가지 사항이 나오고 있지만, 다 아시다시피 관광은 대북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것이고, 현재 외국 여러 나라의 관광객들이 북한 관광을 실시하고 있다. 그런 차원에서 이해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현 상황에 대해 "북측 당국이 개별 관광, 우리 대한민국 국민의 개별 관광을 허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 정부로서는 관광 문제가 대북 제재에 저촉되지 않고 남북 민간 교류 기회 확대라는 차원에서 의의가 있다고 보고 있어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는 것"이라면서, "현실적인 방안들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강구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소희 기자

작고 약하고 힘없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따뜻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우리가 함께 사는 세상이 더 나아지는데 힘을 보태겠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