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전두환 추격자’ 임한솔, 총선 출마 위해 정의당 탈당
정의당 임한솔 전 부대표. 자료사진.
정의당 임한솔 전 부대표. 자료사진.ⓒ뉴시스

'전두환 추격자'로 이름을 떨쳤던 정의당 임한솔 전 부대표가 17일 탈당을 선언했다. 서울시 서대문구의회 구의원으로 활동해 온 임 전 부대표는 4.15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구의원직을 내려놓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당이 이를 수용하지 않자 아예 탈당을 선택한 것이다. 임 전 부대표는 총선 출마를 위해 공직자 사퇴시한인 전날 구의원직을 사퇴한 것으로 전해진다.

임 전 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소임을 다하기 위해 원치 않지만 부득이하게 정의당을 떠난다"고 밝혔다.

임 전 부대표는 "정의당에서는 현역 선출직 공직자가 다른 공직선거에 출마하려면 상무위원회의 의결을 구해야 한다. 이 규정에 따라 상무위에 의결을 요청했지만 재가를 얻지 못했다"며 "심상정 대표에게 간곡히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끝내 재가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임 전 부대표는 "(전두환 씨 추격이) 꼭 국회의원이 돼야만 할 수 있는 일이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엄연한 권한의 차이가 존재한다"며 "전 씨에 대한 추적시효는 마감돼 가는데 권한과 능력은 부족하고 저는 한계에 직면한 상황"이라고 탈당을 하면서까지 총선에 출마하려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임 전 대표는 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다른 정당 입당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그동안 선출직 공직자의 중도사퇴에 대해 엄격히 판단해 온 데다가 당과 상의 없이 구의원직을 내려놓은 것에 대한 책임을 물어 임 전 부대표를 제명하기 위한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상무위원회에서 임 전 부대표의 총선 비례대표 출마를 승인하지 않았으나 당과의 상의 없이 사퇴서를 제출한 것"이라며 "이 같은 행위는 서대문구 구민들의 뜻을 거스른 행위이며 선출직으로서 유권자에 대한 책임을 저버린 선택"이라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최근 임 전 부대표는 구의원직 사퇴와 이번 총선에서의 비례 출마 의사를 상무위원회에서 밝힌 바 있다"며 "그러나 우리 당은 국민들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선출직이 중도사퇴하여 유권자들의 선택을 저버리는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판단하고 있기에 임 전 부대표의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임 전 부대표는 일방적으로 구의원직을 사퇴했고 우리 당은 어제 밤 10시 임시 상무위원회에서 그에 대한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정의당 상무위는 당규상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특별징계 규정에 따라 임 전 부대표의 부대표 직위를 해제하기로 했으며, 오늘 중 당기위원회에 제소하고 제명처리를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