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중당 “‘조선총독 행세’ 해리스 규탄...한미워킹그룹부터 해체하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자료사진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자료사진ⓒ민중의소리

민중당은 17일 우리 정부의 '북한 개별 관광 허용' 등 남북 협력 추진에 제동을 거는 발언을 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강하게 규탄했다.

민중당 이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정부의 북 개별관광 추진에 대해 '미국과 협의하라'며 가로막았다"며 "말이 '협의'이지, 사실상 '미국의 허락 없이는 한 발짝도 내딛지 마라'는 협박"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주권국가의 대통령이 천명한 의지를 일개 대사가 이러쿵 저러쿵 한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말이 되느냐"며 "우리 국민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치욕"라고 성토했다.

그는 특히 "한미워킹그룹이 '협의체'가 아닌 '내정간섭기구'임이 다시금 드러났다"며 "대북제재 항목도 아닌 금강산 개별관광조차 가로막고 있지 않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한미워킹그룹이 존재하는 한 대한민국은 그 어떤 사안에 대해서도 자주적인 결정을 내릴 수 없다"며 "정부는 굴욕외교, 사대외교의 상징 한미워킹그룹 해산을 미국에 통고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이 대변인은 "해리스 대사는 똑똑히 알아야 한다. 대한민국은 주권국가이며, 그 모든 권력은 우리 국민에게서 나온다"며 "미국은 우리의 주인도, 상전도, 총독부도 아니며 우리 국민이 명령한다면 언제라도 이 땅을 떠나야할 존재에 불과하다"고 질타했다.

그는 "우리 국민은 해리스의 뻔뻔한 행태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해리스 대사를 '비우호적 인물'로 선언하고 즉각 추방할 것을 다시 한 번 정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해리스 대사는 전날 외신 기자들과 만나 "나중에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그것은 (한미) 실무그룹(워킹그룹)을 통해 운영되는 게 좋다"며 우리 정부의 '북한 개별 관광 허용' 등 남북 협력 추진에 대해 반드시 미국과 협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