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세균 만난 황교안 “비례자유한국당 불허, 납득 어려워” 불만 토로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예방, 악수를 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예방, 악수를 하고 있다.ⓒ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7일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를 만나 비례자유한국당 명칭 사용이 불발된 데 대해 불만을 쏟아내며 공정 선거를 당부했다. 정세균 총리는 공명정대한 총선은 기본이라며 비례자유한국당 명칭 사용 여부를 결정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독립적인 헌법기관이라고 선을 그었다.

황 대표는 이날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은 정 총리를 접견하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번 총리 취임을 축하한다"면서도 "지금 총리 되시는 과정에서 걱정하는 분들이 참 많이 계셨는데 이제 총리 취임하셨으니까 잘해주시리라고 기대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황 대표는 "이제 총선이 곧 다가오는데 총리께서 오시기 전에도 제가 그런 말씀을 드렸지만 지금 특정 정당의 의원들이 정부에, 선거 관리 부처에 많이들 들어가 있다"며 "그래서 '공정선거가 되겠는가' 하는 그런 우려가 있는데 총리께서 잘 챙겨주셔서 공정성과 시비에 걸리지 않도록 그렇게 잘 챙겨주시면 고맙겠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앞으로 한 3개월 후에 총선이 있기 때문에, 총선거를 공명정대하게 치르는 것은 아마 우리 대한민국의 기본"이라며 "저 자신은 물론이고 선거 관련 부처의 국무위원들이 특별히 유념해서 혹시라도 국민들에게 또 야당에 걱정을 끼쳐드리는 일 없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정 총리가 공정한 총선을 언급하자 황 대표는 기다렸다는 듯 '비례자유한국당 명칭 사용 불허' 결정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황 대표는 "우리 자유한국당에서 비례 정당을 만든다는 방침을 가지고 비례자유한국당 신청을 선관위에 했다. 초기에 선관위에서 아무 문제가 없다고 확인을 했기 때문에 저희가 등록을 했는데, 사후에 그건 안 된다는 결정이 났다"며 "이것은 저희가 납득하기가 좀 어렵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어 "아예 처음부터 안 된다고 하던지, 된다고 했다가 나중에 이제 안 된다고 그렇게 입장을 번복했는데, 이런 일들이 이제 선거 과정에서 다시는 나와서 안 된다는 우려를 저희는 심각하게 하고 있다"며 "잘 좀 챙겨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자 정 총리는 "선관위는 독립적인 헌법 기관이라고 봐야 한다"고 단호히 말했다. 다만 "선관위가 자세를 번복한다든지 그런 일은 불필요한 오해를 살 소지가 있기 때문에 잘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을 대표랑 똑같이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공개된 접견 시간은 10분도 채 되지 않았지만 두 사람 사이 미묘한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정 총리는 "20대 국회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국회의 많은 현안들, 특히 입법 발의된 법안들이 계류 중"이라며 "그래서 2월에도 국회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고, 또 이후에도 국회가 있을 것이지만 시급한 민생현안이나 국민 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는 데 꼭 필요한 법안들에 대해서는 자유한국당에서도 국민의 관점에서 대승적으로 잘 도와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에 황 대표는 "우리 경제를 살리는데 필요한 바른 정책이라고 하면 어떤 것이든지 저희가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그런데 바른 정책으로 보기 어려운 이런 정책이 추진되면 지적을 할 수밖에 없고 그 지적에 대해서는 냉정하게 잘 판단해서 고칠 것은 고쳐주시면 좋겠다"고 맞받아쳤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