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청와대 “해리스 발언 대단히 부적절...남북협력은 우리가 결정”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자료사진)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자료사진)ⓒ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는 17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북한 개별관광 허용' 등 우리 정부의 남북협력 사업 추진에 제동을 거는 발언을 한 데 대해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해리스 대사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남북협력 관련 부분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과는 항시 긴밀하게 공조하며 협의하고 있다"며 "정부는 남북관계의 실질적 진전과 조속한 북미대화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의 이 같은 반응은 주권국 대통령의 언급을 주재국 대사가 관여한 데 대한 강한 경고의 뜻으로 해석된다. 해리스 대사 발언에 청와대가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그동안 청와대는 주재국 대사의 발언 하나하나에 직접 반응할 필요 없다는 입장이었다. 아울러 미국 측의 반응에 신경 쓰지 않고 남북협력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보인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남북 간에도 이제는 북미 대화만 바라보지 않고 남북협력을 증진시키며 북미대화를 촉진해나갈 필요성이 높아졌다고 생각한다"며 남북협력 사업을 추진해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문 대통령은 "물론 국제 제재란 한계가 있기 때문에 남북이 할 수 있는 협력에서 여러 제한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제한된 범위 안에서 접경지역 협력, 개별관광 같은 것은 충분히 모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