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주당 “김성태 1심 무죄, 깊은 유감…청년일자리 도둑질 엄벌해야”
KT에 딸 채용을 청탁(뇌물수수)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오전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신정동 서울남부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검찰은 김성태 의원이 채용 대가로 KT회장을 국회 국정감사 증인에서 빼줬다고 보고 김 의원에게 징역 4년을 구형했다.
KT에 딸 채용을 청탁(뇌물수수)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오전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신정동 서울남부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검찰은 김성태 의원이 채용 대가로 KT회장을 국회 국정감사 증인에서 빼줬다고 보고 김 의원에게 징역 4년을 구형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17일 KT에 딸을 부정채용 시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청년들에게 깊은 상처를 안기고, 모르쇠와 거짓말, 악어의 눈물로 국민을 기만한 김성태 의원에게 내려진 1심 무죄 판결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김 의원의 딸 KT 부정채용 의혹은) 미자격자를 부정하게 정규직으로 채용한 권력형 채용 비리고, 아버지가 김성태 의원이 아니라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오늘의 판결로 '뇌물공여 없이 KT가 과도한 친절을 베풀어 권력자의 딸을 알아서 부정채용 해줬다'는 김 의원의 황당한 주장이 진실이 될 수는 없다"며 "명백한 범죄를 제대로 입증하지 못한 검찰의 미흡한 수사에도 유감을 표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년들의 땀과 노력을 짓밟고, 성실한 구직자들의 채용 기회를 앗아가는 채용비리는 공정사회를 가로막는 악질 범죄"라며 "반칙과 특권의 청년일자리 도둑질은 엄벌 되어야 하고 근절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김 의원은 '정치보복에 의한 김성태 죽이기'라는 기만적 언동을 당장 접고, 청년과 국민 앞에 딸 채용 비리를 진심으로 사죄해야 한다"며 "보다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법원의 판단으로 공정한 사회가 만들어지길 간절히 바란다"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