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신종 코로나 사태 대응, 경제보다 국민 안전 우선”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신종 코로나 사태로 인해 우리 경제에 큰 부담이 생길 것으로 예상되지만 경제보다는 국민 안전을 우선에 두는 자세로 임해 주기 바란다"고 청와대 참모진에게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가 중국 우한시가 위치한 후베이성을 14일 이내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한국 입국을 금지하고 제주도 무사증 입국을 잠정 중단하는 조치를 한 데 대해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중국은 우리의 최대 인적 교류국이면서 최대 교역국이다. 중국의 어려움이 바로 우리의 어려움으로 연결된다"며 "서로 힘을 모아 지금의 비상상황을 함께 극복해야 하고, 이웃국가로서 할 수 있는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다. 이웃의 고통을 외면하지 않고 함께 나누고 연대할 때 진정한 이웃이 되고 함께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다른 한편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출입국 관리를 보다 강화하고 엄격하게 통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세계 각국도 감염병의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다양한 수준의 입국 제한이나 출입국 강화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후베이성을 방문하거나 확진자와 접촉한 국민의 자가격리 조치 등에 대해서도 철저히 유지되도록 적극적인 협력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상황은 이제 시작일지도 모른다. 얼마나 더 확산될지, 언제 상황이 종식될지 아직 알 수 없다"며 "정부는 지금이 중요한 고비라는 인식 하에 비상한 각오로 임해 나갈 것"이라고 주문했다.

특히 "위기경보는 아직 현재의 경계 단계를 유지하되, 실제 대응은 심각 단계에 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며 "이에 따라 총리가 진두지휘하는 범정부적 총력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지역 확산을 차단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망에 작은 구멍도 생기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동원해야 한다"며 "철저한 역학조사와 추적관리로 2차, 3차 감염이 일어나는 것을 차단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민의 불안 요소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 아이들이 이용하는 시설과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강화에 더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해외에서 무증상자가 확진자로 판명되는 사례와 무증상자의 전파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있다"며 "적은 가능성까지도 염두에 두고, 관리대상을 최대한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감염병 관련 학회와 의료계의 역량을 함께 모으고,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의 공고한 협력 체계를 구축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국민의 격리나 의료계의 참여 등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치르는 희생에 대한 보상 방안도 함께 강구되어야 할 것"이라며 "자영업자와 관광업 등 신종 코로나로 인해 직접 피해를 입는 분야에 대한 지원 대책과 취약계층에 대한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의 지원에도 만전을 기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일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두고 불안감을 부추기는 행태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의 어려움이 더 커질 수도 있지만 결국 우리는 극복할 것이다. 우리에겐 축적된 경험과 국가적 차원의 방역 역량,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이 있다"며 "일부에서 불안감을 이용해 불신을 퍼트리고, 혐오를 부추기는 것은 바람직하지도 않고, 문제 해결에도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포와 혐오가 아니라 신뢰와 협력이 진정한 극복의 길"이라며 "정부의 신속하고 비상한 대응, 지자체와 지역사회의 빈틈없는 협력,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로 냉정하고 지혜롭게 위기상황을 헤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도 우리가 서로 손을 맞잡으면 충분히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져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