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불출마’ 한선교, 자유한국당 ‘위성정당’ 대표로 추대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이 2일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0.01.02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이 2일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0.01.02ⓒ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 전용 위성정당 ‘미래한국당(가칭)’ 대표가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한선교(4선) 의원으로 결정됐다. 한 의원은 오는 5일 국회도서관 대회의실에서 열릴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추대될 예정이다.

3일 자유한국당 측에 따르면 황교안 대표가 직접 한 의원에게 미래한국당 대표직을 맡아줄 것을 제안했다. 이에 응답한 한 의원은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 전 자유한국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공식적으로 당적을 옮길 것으로 보인다.

한 의원은 지난 1월 “황 대표 체제에 힘을 더해주기 위해”라며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 의원이 미래한국당 대표로 활동하더라도 비례대표 입후보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전해진다.

한 의원은 황 대표 체제에서 초대 사무총장을 역임한 인물이다. 막말·폭언 논란에 휩싸여 사실상 임명 3개월 만에 경질된 한 의원은 당시 황 대표와 불화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황 대표는 최근 불출마를 선언한 김영우·유민봉 의원 등을 만나 미래한국당으로 당적 이동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금까지 한 의원을 제외하고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기겠다고 밝힌 이는 없다.

자유한국당은 투표용지에서 미래한국당의 정당 순번을 바른미래당(20명)보다 앞당기기 위해, 또 미래한국당을 원내 교섭단체(원내 20석 이상)로 만들기 위해 자유한국당 현역 의원 20명 이상을 미래한국당으로 보내는 계획을 구상하고 있다.

미래한국당이 최소 21명의 현역 의원을 확보하면 투표용지에서 자유한국당 바로 아래인 ‘기호 3번’을 받을 뿐 아니라 교섭단체 진입으로 국고보조금도 두둑이 챙길 수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불출마 선언 의원들에게 미래한국당으로 이적을 권유한 황 대표를 정당법 위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다. 정당법 제42조는 누구든지 본인의 자유의사에 의하는 승낙 없이 정당 가입 또는 탈당을 강요당해선 안 된다고 적시한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고위전략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정당이란 국민의 정치적 의사 형성을 목적으로 하는 국민의 자발적 조직”이라며 “비례용 위장정당을 통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회피하는 목적으로 자발적인 조직이 아닌 특정 정당의 인위적인 조직을 만들어 국민들에게 혼란을 일으킨 부분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 사무총장은 “누구든 본인의 자유의사에 따라 정당 가입과 탈당이 이뤄져야 한다”며 “정당법은 정당 가입 또는 탈당을 강요한 자에 대해 2년 이하의 징역, 2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한다”고 꼬집었다.

정의당은 한 의원의 미래한국당 대표 추대 소식에 “대표 선출 과정부터 가히 하청·위장·위성정당다운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결국 자유한국당의 비례 위장정당이 구색을 갖추기 시작했다”며 “한 정당이 다른 정당을 비례용 위성정당으로 창당하는 것은 단지 의석 확보를 위해 실체가 없는 정당을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미래한국당은 정당으로 인정할 수도 없는 위헌조직에 불과하다. 위성정당 창당 과정에서 벌어진 정당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사항으로 인해 처벌받아야 할 대상”이라며 “위성정당의 허수아비 대표로 옹립되는 한선교 의원의 처지를 보니 처량하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