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질본 “16번 확진자, 태국에서 감염됐다고 특정하기 어려운 단계”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뉴스1

4일 확인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16번째 확진자가 태국 여행을 다녀온 이력만으로 태국 현지에서 감염된 것으로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보건당국은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16번 환자의 감염경로와 관련해 “역학조사를 통해 누구와 현지에서 어떻게 접촉했는지 등을 상세하게 조사해야 감염경로에 대한 것을 판단할 수 있다”며 “그래서 단지 (감염된 장소가) ‘태국’이라고 특정하기는 현재로선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일주일 정도 여러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기 때문에 병원의 진료기록 등을 역추적해서 (기존 확진자와) 비슷하게 역학조사를 벌여 노출 범위나 접촉자 범위를 선정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여행지에서의 어떤 접촉 가능성, 즉 중국 후베이성 주민과의 접촉 가능성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역학조사 결과를 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16번 환자는 태국 여행 후 지난달 19일 입국한 42세 내국인 여성으로, 지난달 25일 저녁부터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났으며 이달 2일까지 치료를 받았지만 증상이 호전되지 않았다. 이에 지난 3일 전남대학교병원에 내원한 뒤, 이날 오전 검사 결과 신종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16번 환자가 태국에서 입국한 날은 지난달 19일이다. 당시 기준으로 태국 확진자는 2명이었다.

해당 환자가 증상 발현 후 보건당국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기까지 1주일 이상이 걸린 데 따라 그 기간 동안 방역망에 구멍이 생겼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책본부 관계자는 “귀국 후 5일 정도 후부터 발병을 한 것이므로, 검역 당시에는 증상이 없었을 것으로 생각한다. 태국에서 입국했기 때문에 특별검역의 대상도 아닌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기준 확진자 제외 누적 유증상자는 591명이며, 이들 중 462명이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됐다. 나머지 129명은 격리 중이다.

강경훈 기자

사회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