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네이버, 대학생이 만든 ‘코로나맵’ 운영 비용 지원한다.
이모씨가 제작한 '코로나 맵'
이모씨가 제작한 '코로나 맵'ⓒ코로나맵

대학생 이동훈 씨가 만든 ‘코로나맵’(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황지도)의 운영 비용을 네이버가 지원키로 했다.

네이버의 자회사인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은 이 씨가 사용하고 있는 네이버 지도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코로나맵은 네이버 지도를 기반으로 확진자의 이동 경로와 격리장소 등을 보여준다. 네이버 지도는 월 조회 수 1000만 건까지는 무료지만, 그 이상부터는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현재와 같은 추세로 코로나맵에 방문자가 이어질 경우 1000만 원 가량의 비용을 네이버가 지원하게 된다.

네이버 측은 “대학생인 이 씨가 사비로 코로나맵을 운영 중이라는 기사를 보고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을 검토해, 무료 구간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또 고려대생 4명이 개발한 ‘코로나 알리미’의 운영 비용을 카카오가 지원키로 했다. 카카오는 자사 개발자 사이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의 이동 정보 및 진료소 정보 등 관련된 지도·로컬 API 이용이 많이 늘어나고 있다”며 “카카오 지도·로컬 API를 바이러스 관련 서비스에 이용 시 공공 서비스 목적으로 제공하는 것을 고려해 일시적으로 쿼터를 상향해 드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