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험지 출격 엎을까...‘황교안 출마지’ 막판 고심 빠진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 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0.02.05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 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0.02.05ⓒ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5일 회의를 열고 황교안 대표의 4·15 총선 출마지역을 논의한다. 이르면 이날 황 대표의 서울 종로 출마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지난달 3일 광화문 장외집회에서 “통합을 위해서 저부터 앞장서겠다. 금년 총선에서 수도권의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 대표의 ‘종로 빅매치’가 일찌감치 부상했지만 황 대표는 이후 한 달이 넘도록 출마지역에 대해 구체적 언급을 회피하고 있다.

황 대표는 험지 출마 의사를 밝히며 자당 중진 등 지도자급 인사들에게도 ‘험지 출마’를 독려했다. 그러나 정작 황 대표 본인이 험지 출마 가닥을 잡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자 희생·헌신을 요구당한 자유한국당 인사들 사이에서도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 탓에 당내에서는 종로에 20년째 살고 있는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황 대표의 대타로 종로에 출격하는 방향까지 거론되고 있다.

이에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출마지역 결정과 관련 “제가 ‘어디에 출마할 것인가’ 하는 것은 제 개인의 문제로만 볼 문제가 아니다. 우리 당 전체의 전략 차원에서 판단할 문제”라며 여전히 말을 아꼈다.

국회에서 주요 당직자 회의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난 황 대표는 거듭되는 ‘출마지역 물음’에 피곤함을 느낀 듯 “저희 당과 저의 총선 행보는 저의 판단, 저의 스케줄로 해야 한다”며 “‘이리 와라’ 하면 이리 가고 ‘인재 발표해라’ 하면 이때 인재를 발표하고 이렇게 하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고 발끈하기도 했다.

그는 “저희 당이 이번 총선에서 이기기 위한 큰 전략 하에 저의 스케줄도 짜고, 그런 것을 공유하는 과정에서 말할 것이 있다면 말하겠다”며 “그렇지만 정해진 틀 안에서 (발표할) 시간을 얘기하고 (출마할) 장소를 얘기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보수 진영의 ‘통합 신당’ 출범을 앞두고 통합 대상인 새로운보수당과 전진당(미래를 향한 전진 4.0) 몫의 최고위원, 공천관리위원 자리를 추가 배정하냐는 질문에 “배정해야 통합이 이뤄지지 않겠나”라며 “그렇게 해야 앞으로 통합 과정에 맞춰 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앞서 주요 당직자 회의에서는 “이번 총선에 당의 사활을 걸어야 한다. 총선에서 이기지 못하면 내일은 없다”며 “혼자 사려고 하면 다 죽는 것이 선거”라고 발언했다.

황 대표는 당직자들에게 “정권 심판의 민심은 들끓고 있다. 우리 당이 분노한 민심을 받아낼 큰 그릇이 돼야 한다”며 “끝까지 일치단결해서 혁신과 통합을 반드시 이뤄내자”고 촉구했다.

한편, 황 대표의 출마지역이 오늘 최종 확정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공관위원으로 활동 중인 박완수 사무총장은 기자들에게 “공관위에서 (종로 출마) 논의를 계속한다는 거지 결정한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