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황교안 출마’ 결론 내리지 못한 자유한국당 “숙고 후 대표급 후보 일괄발표”
자유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국회에서 열린 공관위회의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국회에서 열린 공관위회의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은 21대 총선 공천에서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대표급' 주자들의 출마지를 일괄적으로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5일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공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 출마 지역과 관련해 "전체적인 논의는 마무리했다"며 "결론은 제가 좀 더 심사숙고하고, (공관위원들과) 1대1로 심층적 의견 교환을 한 뒤에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황 대표뿐만 아니라 대표급 후보들에 대한 처리 문제도 포함한다는 얘기"라며 "이분들을 전략적으로 어떻게 배치하는 게 좋을지 (개별적으로 공관위원들과) 논의를 좀 하고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같이 묶어서 발표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그가 언급한 '대표급 후보'는 전·현직 대표와 광역 지방자치단체장 출신을 일컫는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를 비롯해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등이 거론된다.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는 당의 '험지 출마' 요구에도 고향 출마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다.

황 대표가 '험지 출마'를 선언한 지 한 달이 지나도록 자유한국당 공관위가 결정을 내리지 못하면서, 애초 유력하게 거론됐던 서울 종로 출마는 물 건너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종로 출마를 선언하고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다.

김 위원장은 '황 대표 불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거기까지는 진도가 안 나갔다"며 선을 그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현역 컷오프' 비율을 대구·경북의 경우 애초 예상됐던 평균치(33%)에서 50% 안팎으로 높일 수 있다는 방침에 해당 지역 의원들이 반발한 데 대해서는 "총선기획단에서 만든 가안이 의원들한테도 공개된 것으로 안다"며 "그 기조 하에서 적용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권역별 컷오프'를 차등 적용하는 데 대해선 "일단 여론조사 결과를 보고 판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밖에 공관위는 부동산 투기, 불법 증식, 불법 증여를 '공천 배제' 사유로 정했다. 고의적 원정 출산, 병역기피 목적의 '자녀 국적 비리'도 공천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윤창호법'이 시행된 2018년 12월 이후 한 차례라도 음주운전이 적발됐으면 공천에서 배제된다. 납세 의무 회피도 엄격히 심사해 부적격 판단을 내리기로 했다.

도한 당선 무효에 해당하는 형을 선고받고 재판이 진행 중이거나, 집행유예 이상의 형이 확정됐거나, 공천신청 당시 하급심에서 집행유예 이상의 판결을 선고받은 경우도 공천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