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보수통합 급물살…유승민 “자유한국당과 합당 추진, 총선 불출마할 것”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인 유승민 의원(4선·대구 동구을)이 9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기자회견 열어 자유한국당과의 ‘신설 합당’을 추진하면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0.02.09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인 유승민 의원(4선·대구 동구을)이 9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기자회견 열어 자유한국당과의 ‘신설 합당’을 추진하면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0.02.09ⓒ김철수 기자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이 9일 자유한국당과 합당 추진을 선언하며 보수통합을 위한 결단을 내렸다. 동시에 보수 재건을 위해 자신을 내려놓겠다며 21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지지부진했던 보수통합이 급물살을 탈것으로 전망된다.

유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저는 보수 재건을 위한 저의 결심을 밝히고자 한다"며 "새로운보수당과 자유한국당의 신설 합당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합당 결심을 하면서 저는 오직 한 가지, 국민의 뜻만 생각했다"며 "대한민국을 거덜 내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기 위해 보수는 합치라는 국민의 명령을 따르겠다. 보수가 힘을 합치고 다시 태어나 총선과 대선에서 권력을 교체하고 대한민국을 망국의 위기로부터 구해내라는 국민의 명령을 따르겠다"고 설명했다.

유 위원장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그리고 지난 3년간 보수 야당의 모습은 개혁보수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진단하며, 보수 재건을 위한 끊임없는 개혁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단순히 합치는 것만으로는 보수가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 보수는 뿌리부터 재건되어야 한다"며 "낡은 보수의 부끄러운 과거에 대한 진지한 반성 위에 헌법 가치를 지키고 시대정신을 추구하며 더 나은 미래를 건설하는 것이 개혁보수가 해야 할 일"이라고 호소했다.

유 위원장은 "합당이냐, 독자노선이냐를 두고 저의 고민이 가장 깊었던 점은 바로 개혁보수의 꿈이었다"며 "자유한국당은 변한 게 없는데 합당으로 과연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 합당 결심을 말씀드리는 지금 이 순간에도, 솔직히 이 고민이 제 마음을 짓누르고 있음을 고백한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지금 이 순간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저 자신을 내려놓는 것뿐"이라며 "보수가 힘을 합치라는 국민의 뜻에 따르겠지만, 그와 동시에 개혁보수를 향한 저의 진심을 남기기 위해 오늘 저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보수가 힘을 합쳐서 개혁보수를 향해 나아가는데 저의 불출마가 조금이라도 힘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유 위원장은 자신이 제시한 '보수 재건 3원칙'을 수용하는 것만 원할뿐 다른 요구는 하지 않겠다고도 했다. 그동안 유 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을 향해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 허물고 새집 짓자는 3원칙을 수용할 것을 거듭 요구한 바 있다.

그는 "보수 재건 3원칙을 처음 말했을 때 약속드렸던 대로, 저는 공천권, 지분, 당직에 대한 요구를 일절 하지 않겠다"며 "3원칙만 지켜라, 제가 원하는 건 이것뿐이다. 3원칙을 지키겠다는 약속, 믿어보겠다"고 말했다.

또한 공천과 관련해서는 "오로지 개혁보수를 이룰 공천이 되기를 희망할 뿐"이라며 "도로친박당, 도로친이당이 될 지 모른다는 국민들의 우려를 말끔히 떨쳐버리는 공정한 공천, 감동과 신선한 충격을 줄 수 있는 공천이 되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유 위원장은 새보수당 당원들을 향해 "우리의 뜻과 의지, 가치와 철학은 한 치도 변함이 없지만, 나라의 앞날을 위해 보수가 힘을 합쳐야 한다는 고민도 같다"며 "바른정당에서부터 새로운보수당까지 여러분과 함께 해왔던 시간들이 저는 너무나 자랑스럽고 고맙다. 개혁보수의 꿈을 지닌 채 나라를 위한 선택에 동참해주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당부했다.

유 위원장은 "저는 합리적이고 개혁적인 보수에 대한 저의 생각을 국민들께 알리려고 오랜 시간 무던히도 애를 써왔다"며 "이제는 제가 달려온 길을, 저의 부족함을 되돌아보고 '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라는 저의 오래된 질문을 다시 생각해보며 숨을 고르는 시간을 갖겠다. 어디에 있든 저는 20년 전 정치를 처음 시작하던 마음으로 보수 재건의 소명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