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 총리 “우한에 3차 전세기 투입 추진… ‘경계’ 위기단계 그대로”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2.9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2.9ⓒ뉴스1

정부가 귀국을 희망하는 교민과 가족을 추가로 데려오기 위해 후베이성(湖北) 우한(武漢)에 전세기 추가 투입을 검토한다.

9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아직도 우한에는 귀국을 희망하는 교민들과 가족이 남아있다”라며 “정부는 그분들을 안전하게 국내로 모셔오기 위해 조속히 임시항공편을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1일과 지난 1일 2차례에 걸쳐 전세기를 투입해 중국 우한 지역의 교민 701명을 귀국하도록 조치했다. 아직 우한에는 한국인과 가족 등 약 200여 명이 남아 있다.

정 총리는 3차 전세기 투입과 관련해 “관계부처는 중국 당국과의 협의, 관련 지자체에 대한 설명, 철저한 방역을 위한 조치 등을 꼼꼼히 챙겨 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난 4일부터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한국 입국 금지 조치를 시행한 데 이어, 이 같은 입국 제한 조치를 중국 내 신종코로나 확산 상황 등에 따라 확대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오는 12일부터 중국에서 오는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자가진단 앱을 시행할 것”이라며 “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중국 내 다른 위험지역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도 상황에 따라 추가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위기경보 단계를 현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해야한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는 ▲확진자들이 현재까지 모두 정부의 방역망 내에서 관리되고 있는 점 ▲신종 코로나의 치명률이 낮은 점 ▲우리의 의료 수준으로 대응이 가능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 위기경보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불편은 최대한 신속하게 해결하겠다”라며 ▲ 확진자 동선 정보 등에 대한 질병관리본부와 지자체 협의 ▲ 각종 집단행사에 대한 운영지침 신속 전파 ▲ 마스크 및 손소독제의 긴급 수급 조정조치 등을 주문했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