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국민당’ 창당 본격 시동 건 안철수 “기득권 세력과 맞장 뜰 결기”
2020 국민당 창당 발기인 대회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가운데 창당준비위원장으로 추대된 안철수 전 대표가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2020.02.09.
2020 국민당 창당 발기인 대회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가운데 창당준비위원장으로 추대된 안철수 전 대표가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2020.02.09.ⓒ뉴시스

안철수 전 의원이 이끄는 신당 ‘국민당(가칭)’이 본격 창당 준비에 돌입했다. 안 전 의원은 “기득권 세력을 상대로 조금도 굴하지 않고 맞장 뜰 수 있는 굳은 신념과 결기”를 강조했다.

국민당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의 한 호스텔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발기인대회를 열고 창당준비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안 전 의원이 창당준비위원장으로 선출됐다.

국민당은 본래 ‘안철수신당’을 당명으로 사용하려 했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명칭 사용을 불허함에 따라 당명 가칭을 ‘국민당’으로 변경했다. 당의 상징색은 주황색으로 정했다.

창준위원장을 맡은 안 전 의원은 수락 연설에서 대한민국 정치가 ‘세금 도둑질 바이러스’, ‘진영 정치 바이러스’, ‘국가주의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세금 도둑질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국민 세금으로 자기 정치 세력만 먹여 살리는 데 관심을 두게 된다. 무능한 자기편만 공직에 앉히고 국민 먹여 살리는 일에는 아무 관심이 없게 된다”고 말했다.

또 “진영정치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자기편은 무조건 옳고 상대편은 무조건 틀리다고 생각하게 된다”며 “국가주의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그 증상은 ‘정부가 왕’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전 의원은 “이 세 가지 바이러스에 감염된 민주주의의 위기는 지난 박근혜 정권에서도 볼 수 없었던 위기”라며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거짓과 위선의 진원지가 바로 정부 여당과 청와대”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 사람들이 과거에 독재정권과 싸웠던 민주화 세력이었을지는 몰라도 민주주의 세력은 아님을 스스로 보여주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민당이 세 가지 바이러스를 잡겠다”며 “투쟁하는 실용 정치의 길, 투쟁하는 실용적 중도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국민당은 이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초청해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을 주제로 한 강연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진 전 교수는 ‘조국 사태’를 거론하며 “정치가 시민을 더 이성적이고 윤리적인 존재로 만들어야 하는데 정치가 사람을 이성이 없는 좀비, 윤리를 잃어버린 깡패를 만들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참석자들을 향해 “여러분의 정치가 무엇인지 저는 모른다. 여러분이 저보다는 조금 더 보수적인 것 같다”며 “다 달라도 우리가 합의해야 할 것은 바로 공정, 정의”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안 전 의원을 비롯해 권은희·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태규 의원 등 바른미래당 소속 ‘안철수계’ 의원들이 참석했다.

국민당은 이날 국민당 발기 취지문과 정강·정책도 채택했다. 전날 발기인 100여 명이 12시간 동안 온라인에서 진행한 ‘해커톤’의 내용과 이날 발기인대회에서 2시간 동안 벌인 ‘해커톤’ 내용이 발기 취지문 및 정강·정책에 반영됐다.

해커톤은 해킹과 마라톤의 합성어로 한정된 시간 내에 참여한 모든 개발자가 팀을 이뤄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끝장토론을 벌인 뒤 결과물을 내놓는 것을 의미한다.

안 전 의원은 ‘행복한 국민’, ‘공정하고 안전한 사회’, ‘제대로 일하는 정치’를 국민당 3대 비전으로 내세웠다. 그는 “(국민당이) 진정한 실용적 중도인지 아니면 속여서 표만 받으려는 중도 코스프레인지 판단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